Special Report
김동연 'AI 대변인' 에이디'·아바타 '윈디' 공개..."선거판에 돈쓰지 않겠다"
김동연 'AI 대변인' 에이디'·아바타 '윈디' 공개..."선거판에 돈쓰지 않겠다"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12.0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아바타 윈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아바타 윈디.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7일 첫 영입인재 1호로 AI 대변인을 공개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스타트업이 개발한 AI 대변인을 활용하겠다"면서 "이는 정치판의 새 선거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대 양당은 선거에1000억 혈세를 쓰지만, AI 대변인 ‘에이디’는 기존의 선거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세상은 디지털혁명의 시대를 맞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AI 기술의 발달은 새로운 물결로 세상을 바꾸고 있다. 그 변화에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국가의 운명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우리는 선거 캠페인도 과학기술에 기반한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한다. 제가 소개한 AI 대변인과 아바타는 과학인재로서 혁명적인 시대변화의 산실"이라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한국정치는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으며 국민의 짐이 된 지 오래다. 거대 양당은 매년 수 백억원씩 국민의 혈세로 경상 보조금을 받고 있고, 선거 때마다 엄청난 비용을 쓰고 있다. 거대 양당으로 흘러가는 선거 보조금은 무려 천억 원이 넘는다"고 말했다. 

김 전 부총리는 "AI 대변인 ‘에이디’는  기존의 선거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시도"라면서 "오늘 새로운물결 영입인재 1호 AI 대변인과 저의 아바타는 거대 기업이 만든 것이 아니라 독창적인 기술 하나로 일어서는 신생 스타트업이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AI 대변인이 지금은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나날이 성장을 거듭할 것이다.  AI 대변인은 정치판의 새로운물결이 될 것이다.  AI 대변인을 1호 인재로 영입하는 일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선거 콘텐츠"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