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심상정 "정치교체 의지 가진 사람이 대통령 돼야 한다"
심상정 "정치교체 의지 가진 사람이 대통령 돼야 한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11.1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10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다음 대통령은 정치교체의지를 가진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10일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다음 대통령은 정치교체의지를 가진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날 박 의장을 예방하고 "양당체제 하에 대통령은 아무리 잘해도 결국 자기 권력 지키는 것밖에 할 수 없다. 이번 대선은 정말 정치교체 대선이 될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번 대선은 엄청난 정치적 사회적 비용을 들여서 선거 제도를 바꿨지만 결국 거대양당의 집권으로 바꿔먹었다. 좌초된, 유보된 정치개혁, 불평등 선거 뒤에 이어지는 상황이다. 그런 정치개혁을 리드하는 대통령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저는 우리 사회 갖고 있는 과제 중에 격차 해소와 국민 통합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국민 통합 위해서 개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심 후보께서 정개특위 위원장 하시면서 고민하시고 했는데 이번에 또 정개특위를 하는데 이번에 그 심상찮은 심상정 보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의장님은 철저한 의회주의자셔서 이번 대선 기대도 남다를 거라 생각한다. 지금 뭐 유력 후보라는 양당 후보가 국회 경험이 없다. 그래서 걱정하시는 분도 굉장히 많다. 다들 잘 해보겠다는 마음으로 내가 슈퍼맨 돼서 대통령 하겠다, 그런 마음은 존중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대통령은 기후위기 극복을 앞둔 해결나서야 할 다음 대통령은 실제로 국민통합으로 시민의 힘 세울 수 있는 그런 정치교체 의지 가진 사람이 대통령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서 "행정 잘한다고 되는 거 아니고. 여러 권력기관의 경험 가지고 있는 거 아니고, 무엇보다도 시민의 뜻을 잘 받아 안고 시민 뜻이 골고루 반영될 수 있는 그런 다당제 하에 책임연정으로 정치교체하는 그런 교체 이끄는 대통령 돼야한다. 그런 각오로 (대선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글로벌인재양성포럼에 이재명 후보, 윤석열 후보 다 왔는데. 거기 주제가 기후위기, ESG,  이제는 성장도 산업 기업도 기후위기 재구성돼야 한다. 그에 따라 정치도 중앙에 집중된 권위주의체제가 바뀌어야 한다. 다양성 존중되고 수평적 권력체제로 교체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지난 34년동안 양당체제로 왔다. 극단적인 대결로 양당체제 하에 대통령은 아무리 잘해도 결국 자기권력 지키는 것 밖에 할 수 없지 않나. 중체제적인 시대과제는 한 대통령, 한 정권이, 한 정당 할 수 없는 일이다. 이번 대선에서 이번 대선 정말. 정치교체 대선 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재명 후보 윤석열 후보 이 자리에서 만나 뵀는데 두 분에게 기후위기 강조해다. 현실정치다. 대선 끝나면 그날부터 정부와 여당해야 하는 게 전세계적 그런 풍토 있다. 역대 모든 대통령 불행했던 거는 사람 문제도 있지만 제도 문제 크기 때문에 대통령 과도한 권력을 의회와 나누는 것, 그런 과장에서 다양한 것들 다당 체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지난 국회에서도 국회의원 80% 이상이 문재인 대통령 정권 변화 바라는 모양 됐는데. 선거 때 맞물리게 되면 개헌 논의 끝나게 되는 게 문제이다. 실제로 신뢰 얻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이번 선거 치르는 특별한 의미 가졌다고 본다. 일부 시민만 그렇게 대결하는 게 아니라 5천만 시민들이 골고루 어 제 목소리가 저기 있네. 다양성 보장 되는 국회가 되게 해야 한다. 내 목소리가 있는 국회 되면 시민들 국회에 대한 신뢰도도 많이 높아질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의회주의 강화하는 개헌 대해서도 시민 의지 모일 것. 정치권에서 선거 때 주장되는 개헌 논의가 그냥 공방으로만 정치로만 끝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저는 이어서 지방선거 있고. 2024년 선거 있기 때문에 개헌 위해서도 이번에 다양성의 정치가 가능한 구도 만드는 게 혼신 힘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개헌 문제는 대선 영향 주지 않기 위해서 대선 끝난 뒤도 또 논의해도 되니까. 그 틀은 만들어 놓자. 이번 틀 만들어놓지 않으면 또 5년 흘러간다. 대선 영향 줄 생각은 전혀 없다는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