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19:21 (월)
Special Report
산업은행 지분 매각은 “투자?”...류호정, 최재해 감사원장 인사청문회 질의
산업은행 지분 매각은 “투자?”...류호정, 최재해 감사원장 인사청문회 질의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11.02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정,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에 기재부 직무감찰 요구
감사원, 기재부 논리로 국민감사청구 기각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감사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에 ‘산업은행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된 국민감사청구의 감사원 기각 결정에 대해 질의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2일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감사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에 ‘산업은행 대우조선 매각’과 관련된 국민감사청구의 감사원 기각 결정에 대해 질의했다.

2019년 5월, 대우조선 노동자, 거제시민, 경남도민 등 시민사회계가 구성한 ‘재벌특혜대우조선매각저지전국대책위원회’의 국민감사청구를 감사원이 기각한 바 있다.

감사원은 류호정 의원실에 “기재부에서 해당 매각 결정은 공공기관의 지출 및 수입의 원인행위가 아니므로 ‘국가계약법’ 등의 적용대상이 아니라고 유권해석했기 때문"이라고 서면 답변했다.

2019년 1월, 대우조선해양의 지분 55%를 소유하고 있던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에 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류 의원은 “산업은행, 정부의 이 의사결정 절차에 문제가 있다”고 질의를 이어갔다.

류 의원은 2019년 1월 30일과 31일에 주목했다. 류 의원에 따르면 1월 30일 오전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민간 주인찾기”를 공표했고, 이어 현대중공업은 같은 날 ‘타회사지분취득’을 거래소에 공시했다. 류 의원은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고 말했다. 관계장관회의에서 새 주인을 찾겠다고 공표한 날 이미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의 지분을 취득할 준비를 마쳤기 때문이다.

류 의원이 문제를 지적한 건 1월 30일이다. 류 의원은 “거래소 공시 하루 전날, 산업은행이 기재부에 유권해석을 의뢰했고, 3시간 30여 분 만에 답을 받았다”라고 지적했다. 수의계약을 통한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지분 매각이 국가계약법 위반 소지가 있자 기재부 유권해석을 통해 이를 무마하려 했다는 취지다. 국가계약법에 따르면 산업은행의 지분 매각은 입찰을 통해서만 할 수 있다.

류 의원은 ”현대중공업의 공시 하루 전날, 기재부가 유권해석을 해 준 것“이라며 ”매각이 아니라 투자라 해석하면 문제없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류 의원은 산업은행이 대우조선해양의 지분을 현대중공업에 팔고, 그 대가로 현대중공업의 지분을 받은 행위는 ”명백히 매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머리 좋은 분들이 이렇게 논리를 만드신 건데, 재벌특혜를 위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최재해 후보자는 ”지금 들은 사실관계만 가지고 판단이 어렵다“고 즉답을 회피했다. 

류 의원은 ”감사원이 기재부의 말도 안 되는 논리를 그대로 차용해 국민감사청구를 기각했다“며 최 후보자에 감사원의 기재부에 대한 직무감찰을 요구했다. 최 후보자는 ”위법한 유권해석이 있었다면 직무감찰의 대상“이라면서 ”내용을 챙겨보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