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20:27 (토)
창업전략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 유연빈 기자
  • 승인 2021.10.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유연빈 기자]

넷마블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설립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엔터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했다. 

카카오엔터는 유상증자를 통해 제3자 배정 방식으로 메타버스엔터의 신규 발행 주식 8만주(120억원)를 취득했다.  메타버스엔터는 확보된 자금을 통해 버츄얼 아이돌 사업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번 파트터십 구축으로 메타버스가 가진 '메타휴먼 기술력'과 카카오엔터가 확보한 '엔터테인먼트 역량 및 노하우'로 시너지 기대하고 있다. 

25일 넷마블은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설립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대표 서우원)가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와 메타휴먼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시너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유상증자를 통한 제 3자 배정 방식으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신규 발행 주식 8만주를 인수한다.

이번 투자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메타휴먼 기술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엔터테인먼트 역량 및 노하우가 만나 다양한 협업 및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글로벌 타깃 버츄얼 아이돌 사업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가속화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양 사의 메타버스 프로젝트 시작은 K팝 버츄얼 아이돌 그룹이다. 현재 캐릭터 개발을 진행 중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독자적인 세계관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을 내년 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서우원 대표는 “국내 엔터 업계 큰 축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든든한 파트너로 합류하게 되어 미래 사업 전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투자금은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과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진수 대표는 “넷마블에프앤씨가 가진 최고의 캐릭터 제작 능력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글로벌 밸류 체인이 만나 새로운 세계인 메타버스에 또 다른 파격을 입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메타 아이돌을 시작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지난8월 지분 100%를 출자해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과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