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22:02 (토)
창업전략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창업지원금액 4년전에 비해 21.8% 감소"
신용보증기금 ‘퍼스트펭귄’ "창업지원금액 4년전에 비해 21.8% 감소"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1.10.15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의원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제출받은 '퍼스트펭귄 지원 현황' 에 따르면 유망창업기업에 지원하는 퍼스트펭귄 제도의 지원금액이 2016년 1,577억 원에서 2020년 1,232억 원으로 4년만에 2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일보 = 김부경 기자]

시장선도형 창업기업을 지원하는 신용보증기금의 창업프로그램 '퍼스트펭귄'의 지원 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초기 신용도가 다소 낮더라도 투철한 기업을 바탕으로 미래가치가 높고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을 발굴하여 지원하는게 퍼스트펭귄 제도의 핵심이다.

따라서 일부에서는 경쟁력 있는 신생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이 보다 적극적으로 정책적 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제출받은 '퍼스트펭귄 지원 현황' 에 따르면 유망창업기업에 지원하는 퍼스트펭귄 제도의 지원금액이 2016년 1,577억 원에서 2020년 1,232억 원으로 4년만에 2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퍼스트펭귄은 무리 중에서 처음 바다에 뛰어든 펭귄처럼, 과감하게 도전하는 시장선도형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2014년에 도입되었다. 

창업 후 5년 이내의 창조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보유한 유망창업기업 중 미래 성장성이 기대되는 핵심 창업기업을 별도로 발굴·선정하여 최대 30억까지 보증과 각종 우대도 최고 수준으로 지원하는 제도이다.

2016년 151개의 업체를 선정하여 1,577억 원을 지원하였으나, 2017년 118개 업체 1,337억 원, 2018년 104개 업체 1,449억 원, 2019년 100개 업체 1,331억 원, 2020년 85개 업체 1,232억 원, 2021년 8월까지 56개 업체 849억 원을 지원하며 매년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2015년 신용보증기금은 2016년까지 총 300개 기업으로 확대·발굴하고 투·융자 컨설팅 등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