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9:29 (토)
창업전략
보이스피싱 피해액 "10년동안 3조 2천333억 원"...매일 71건, 9억8000만원 피해발생
보이스피싱 피해액 "10년동안 3조 2천333억 원"...매일 71건, 9억8000만원 피해발생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9.0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은 손해액이 지난 10년간 3조 2000억원이 넘었다.
보이스피싱으로 피해를 입은 손해액이 지난 10년간 3조 2000억원이 넘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보이스피싱으로 피해액수가 지난 10년간 3조2000억원이 넘은 것으로 나타나 좀더 체계적이고 촘촘한 제도개선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8일 유동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보이스피싱사건은 23만3278건 발생했다. 또한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액은 3조 2천333억 원에 달한다. 이는 매일 71건의 보이스피싱으로 9억 8천만 원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2012년 5,709건 이었던 보이스피싱 사기가 지난해 31,681건으로 무료 5.5배나 급증했다.  피해 금액 역시2012년 595억 원에서 11.8배 증가해 2020년 말 기준 7,000억 원에 달했다.

특히 20년 동기간대비 올해 보이스피싱 발생건수는 1,676건 (20년 7월 18,726건) 증가했고 피해액은 1,051억 원(20년7월 3,955억 원)이 많았다.

20년 말 기준 보이스피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서울으로 9,049건이 발생했으며 그 다음으로 경기, 인천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액 역시 서울 2,230억 원으로 가장 많고, 경기 인천 순으로 피해액이 많았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 환급에 관한 특별법과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해 금융감독원, 법무부, 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7개 기관이 참여한 협의체 출범 이후에도 보이스피싱은 매년 증가할 뿐 줄어들지 않았다.

유동수 의원은 “보이스피싱 범정부 협의체 활동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보이스피싱을 막기 위해서는 금융기관, 금융위원회, 수사기관 한 곳만의 노력으로는 달성되기 힘들므로 상설 전담조직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현재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번호는 112도 있고 금감원 1332도 있지만 한 곳에 전화만으로 사건이 접수돼야 한다”며 “보이스피싱 신고 대표전화에 전화하면 수사와 예방 등 필요한 조치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