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9:29 (토)
창업전략
“아프간 여성 인권 위해 국제사회가 나서야”
“아프간 여성 인권 위해 국제사회가 나서야”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8.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여성 국회의원 49명 국회 기자회견 가져
여야 여성 국회의원 49명이 한목소리로 국제사회가 아프간 여성 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아프간 여성의 인권 문제는 정파와 정치적 이해관계를 초월한 인류 보편적 생명권· 기본권의 문제인 만큼, 국제사회의 관심과 해결 노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아프간 여성 인권 위해 국제사회가 나서야 한다”

여야 여성 국회의원 49명이 한목소리로 국제사회가 아프간 여성 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24일 오전, 여야 여성 의원 49명은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 회견을 갖고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장악 사태와 관련, “아프간 여성과 소녀들이 비인도적 처우에 놓이지 않도록 국제사회의 관심과 공조를 촉구한다”며, “이를 위해 유엔여성기구(UN Women), 유니세프(UNICEF) 등 여성·아동 인권 관련 국제기구들과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탈레반에 대해서도, “‘인간의 보편적 권리를 존중하고 모든 국제규범을 충실히 지킬 것’이라는 약속이 아무런 조건없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아프간 전역에서 여성의 안전 확보, 아프간 여성들이 교육받고 일할 권리, 표현과 이동의 자유 보장 등을 반드시 실천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아프간 여성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 사회 여론 형성을 위한 SNS릴레이 캠페인을 제안하며, “인권과 평화를 지지하는 전 세계 시민들이 #SaveAfghanWomen 해시태그 캠페인에 공명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성명 발표를 주도한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연명 시작 하루 만에 전체 56명의 여성 의원들 중 49명이 성명에 동참했다”며, “무소속을 포함한 원내 모든 정당의 여성 의원들이 현안에 한목소리를 낸 것은 실로 오랜만”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프간 여성의 인권 문제는 정파와 정치적 이해관계를 초월한 인류 보편적 생명권· 기본권의 문제인 만큼, 국제사회의 관심과 해결 노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