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9:29 (토)
창업전략
혈세지원 첨단 신약기술 98% "중국 등 해외로 넘어가"
혈세지원 첨단 신약기술 98% "중국 등 해외로 넘어가"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8.20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혈세를 지원해 개발한 신약의 대부분이 일본 중국 등 해외로 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신약개발 시스템에 대한 재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혈세를 지원해 개발한 신약의 대부분이 일본 중국 등 해외로 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신약개발 시스템에 대한 재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혈세를 지원해 개발한 정부의 범부처 신약기술의 98%(계약금 기준)가 해외로 넘어간 것으로 드러나 신약개발 및 관시스템의 재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조명희 의원이 보건복지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21년 1월까지 국가신약개발재단 지원으로 개발된 신약기술 57건이 국내외로 기술이전된 것으로 밝혀졌다.

정부가 지난 10년간 국내에서 개발한 첨단 신약기술이 대부분 국내에서 활용되지 못하고 미국·중국·일본 등 해외로 넘어간 셈이다.  

조명희 의원에 따르면, 자료제출을 거부한 4건을 제외하고 총 53건 중 해외로 이전된 신약기술은 24건으로 45.2%에 달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7건으로 가장 많았고다. 이어 미국 4건, 스위스‧멕시코가 각각 2건, 일본‧러시아‧프랑스‧덴마크‧베트남‧브라질이 각각 1건이다. 나머지 29건은 국내 제약업체 등으로 이전됐다.

이렇게 해서 해외로 이전된 신약기술의 계약 규모는 전체 계약 규모 14조8828억원의 98.6%인 14조6707억원에 달했다. 국내로 이전된 기술의 계약 규모는 2121억억원으로 1.4%에 그쳤다.

고부가가치 첨단 신약기술 대부분이 국내에서 활용되지 못하고 해외로 넘어간 것이다. 조명희 의원은 “국민 혈세를 들여 첨단 신약기술을 개발해놓고 정작 해외 제약업체들만 이익을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미국 등 선진국과 달리 신약기술 개발에서 임상시험, 제품화 등에 이르기까지 별도의 단계적인 허가·승인 기준이 없기 때문에 이같은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라고 한다.

조 의원은 “국내 신약기술의 과도한 해외이전을 방지하기 위해서 우리나라도 전문성을 갖춘 기관에서 전 주기에 걸친 단계별 허가‧승인 기준을 마련하는 등 신약기술 개발 및 관리시스템 전반에 대한 재정비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