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박용진 "부동산 정책은 집 없는 사람에 더 집중해야"
박용진 "부동산 정책은 집 없는 사람에 더 집중해야"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1.08.1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예비후보는"부동산 정책은 집 없는 사람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코워킹+코리빙 스페이스 사회주택 ‘장안생활’을 방문했다.

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는 16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장안동에 위치한 장안생활을 찾아 간담회를 가졌다. 박용진 후보는 ‘장안생활’ 설립취지 및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시설을 둘러봤다.

박용진 후보는 “역에서 가깝고, 공유할 공간은 공유하고, 개인 공간은 확실히 확보되어 있는 곳”이라면서 “시설을 둘러보고 많이 놀랐다. 아이디어와 새로운 시도, 발상전환이 합쳐져서 탄생한 이런 공간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는 “주거정책이 흔들리면 국민의 삶이 흔들리고, 주택정책을 제대로 마련 못하면 정권이 흔들린다”면서 “부동산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면 대통령되겠다는 사람의 자격이 없는 사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용진 후보는 “강남3구의 고가 아파트 잡느라 총력을 펼칠 필요 없다”면서 “집 없는 사람들에게 집중해야 한다. 정부가 국민의 삶을 불안하게 하면 안 된다. 박용진은 ▲좋은집충분공급 전략 ▲가치성장주택 모델 ▲임대주거지원 정책 3박자로 ‘든든주거’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장안생활은 총사업비의 80%가 주택도시기금(HUG)의 도시재생기금 융자를 통해서 지어졌다. 코워킹+코리빙 스페이스로 스타트업, 프리랜서, 디지털노마드 등을 통한 공유오피스 수요와 1인가구의 증가로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 공급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