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09:29 (토)
창업전략
TFJ글로벌, 日 사라야社와 손잡고 글로벌 의료시장 본격진출
TFJ글로벌, 日 사라야社와 손잡고 글로벌 의료시장 본격진출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1.08.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FJ글로벌이 개발한 항균 가운
TFJ글로벌이 개발한 항균 가운

 

[창업일보 = 박용우 기자]

세계 멸균 장비 시장은 사라야(Saraya, 일본), 바이오쿠엘(Bioquell, 영국), 스테리스(Steris, 미국) 등이 3개 회사가 독점하고 있다. 세계의 멸균 장비 시장 규모는 2028년까지 126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큰 시장이다. 하이테크 섬유 스타트업인 TFJ글로벌이 이 시장 진출을 선언하여 화제다.

티에프제이글로벌(대표 진의규)가 ‘코로나19가운’으로 잘 알려진 아이솔레이션 가운(Isolation gown)에 ‘항균발수가공기술’을 적용한 신소재 메디컬 가운(medical gown)개발에 성공하여 글로벌 의료용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사라야에 대한 공급은 2021년 4분기초에 개시되며, 향후 사업확대를 통하여 연간 1,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TFJ글로벌 진의규 대표는 “2019년부터 글로벌 위생용품기업인 일본 사라야(Saraya)와 의료용 가운 공급을 위한 논의를 개시했다. 2년간의 논의와 제품 성능 테스트를 거쳐 지난 6월 사라야와 협약을 체결했다. 일본 사라야社의 주요 사업중의 하나는 일본 및 전세계 주요 의료기관들에게 감염병 확산을 방지해주는 필수적인 개인보호장비(PPE, Personal Protective Equipment)를 공급하는 의료전문 글로벌기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아이솔레이션 가운은 격리복 보다는 간소하고, 의료 가운 보다는 기능적인 면을 부각시킨 코로나19 여파로 생긴 새로운 개념의 메디컬 가운(medical gown)이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TFJ글로벌과 공급협정을 맺은 일본 사라야社는 일본 오사카에 본사를 둔 헬스, 위생용품 제조판매 기업이다. 1952년 설립, 11개 자회사와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지에 29개 해외 거점, 일본내 4개, 해외 10개의 공장을 소유,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수는 2,025명, 연매출 5,000억원 이상을 기록(2019년 10월 기준)하고 있는 글로벌 위생용품 기업이다.

진대표는 “사라야社 의뢰를 받아 제작한 아이솔레이션 가운을 300회 세탁 후에도 항균기능이 유지되는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는 미국의료기기협회 AAMI의 표준 기준을 충족한다. 사라야와의 협업을 통하여 북미를 비롯하여 전세계의 의료기기 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티에프제이글로벌 측에 의하면 “일본 사라야社에 대한 아이솔레이션 가운 세트의 공급을 시작으로 독자적인 항균, 발수 가공기술을 활용하여 헬스케어 제품 사업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