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9:01 (월)
창업전략
스마트팜 스타트업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한우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 개소
스마트팜 스타트업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한우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 개소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1.07.3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농장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은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축우 이력관리 플랫폼 구현을 위한 한우 농장인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경기도 화성시 소재)에 개소했다. 

[창업일보 = 박용우 기자]

스마트축산 스타트업인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은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축우 이력관리 플랫폼 구현을 위한 한우 농장인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경기도 화성시 소재)에 개소하고 글로벌 푸드테크(FoodTech)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30일 밝혔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는 “전세계 코로나 기승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욕구는 나날이 증대되고 있다. 글로벌 트렌드에 따라 '블록체인 라이브케어 1호 농장'을 정식으로 개소했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경구투여형 바이오캡슐을 통해 개체 별 체내에서 안정적인 생체정보 수집이 가능하며, 수집된 데이터는 블록체인 서버로 안전하게 전송되어 관리된다. 외부부착형 이표 와는 달리 위·변조가 불가하여 개체 이력관리에 대한 투명성을 확보한 것이 주요 차별점”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글로벌 테크기업 IBM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하여 주요 식품 제조사, 유통, 도소매 체인 등이 연합한 푸드 트러스트(Food Trust) 시스템을 구축하여 소비자들에게 수입 식품에 대한 안전성을 입증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세계적인 트렌드에 발맞춰 축산물 안전 걱정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유라이크코리아는 올해 첫 한우 농장 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국내 500호 대상 비육우 10만 두를 데이터로 관리할 계획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로 암호화된 개체 별 이력 관리를 통해 건강한 소고기로 인증 받은 데이터를 활용한 부가산업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유라이크코리아가 운영하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비육우 사육 농장에서는 라이브케어 바이오캡슐(Bio-Capsule)을 통해 취득한 생체 데이터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한우 비육우 사육 시 발생하는 주요 질병인 고창증(반추동물의 소화기능 장애로 제1위가 팽창하는 질병), 식체(가축의 위나 장기에서 사료가 소화되지 않고 가득차서 소화장애를 유발하는 질병) 등과 관련된 이상 상태를 빠르게 감지하여 건강한 성장에 방해되는 요소를 조기에 차단하는 것으로 기대된다.

김대표는 ”글로벌 푸드테크 시장(Global FoodTech Market) 규모는 2027년까지 약 342조 추정된다. 세계 축산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스마트축산 기술인 라이브케어 솔루션을 활용하여 가축의 생육 단계에서부터 출하, 육가공, 유통 단계까지 관장할 수 있는 축산물 이력추적 플랫폼을 출시하는 것이 금년도 하반기 목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