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사적모임 야간 2인 제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사적모임 야간 2인 제한"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1.07.2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2주 연장 "7월26∼8월8까지"
사적모임 오후 6시 이후 2명까지만 허용
숙박 동반 행사, 전시회·박람회, 학술행사 방역 조치 강화
8월까지 휴가 연기, 장거리 여행·이동 자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됐다. 이에따라 내달 8일까지 수도권의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은 2명으로 제한된다. 사진 인적이 드문 서울 강남 봉은사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됐다. 이에따라 내달 8일까지 수도권의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은 2명으로 제한된다. 사진 인적이 드문 서울 강남 봉은사로.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연장된다.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2000명에 육박하는 등 숙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거리두기 4단계를 내달 8일까지 2주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수도권의 경우 현재처럼 오후 6시부터 사적모임은 2인으로 한정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23일 이같이 밝히고 "4차유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수도권 지역에 적용중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오후 6시 이후 3인이상 사적 모임금지를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수도권 전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여 7월 26일 0시부터 8월 8일 24시까지 2주간 시행한다.

정부는 연장이유에 대해 "현재 감염양상과 방역여건을 고려하였을 때 수도권 유행 확산 속도는 줄어들고 있으나, 여전히 하루 천명 내외로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감소세로 반전되었다고 평가하기도 어려운 상황으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체계를 유지하며, 유행상황의 관찰이 필요한 상황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조치에 따라 일상 곳곳에서 소규모 접촉 감염이 일어나고 있어, 유행 차단을 위해 4단계 취지와 맞지 않는 위험도가 높은 집합적 시설·행사 등에 대한 방역을 강화한다.

우선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야기하는 결혼식·장례식의 참여 인원 제한은 조정하고 방역 강화방안을 병행하여 조치한다.

8월까지는 휴가를 최대한 연기하거나, 장거리 여행·이동을 자제하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공동으로 집중적인 홍보·캠페인을 전개한다.

그간 풋살, 야구 등 경기 구성을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한 스포츠 경기‘에 대해서는 사적모임 예외로 적용 중이었으나, 모임‧외출‧이동을 자제하고 사회적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하는 4단계 취지에 맞게 2주간은 사적모임 예외를 적용하지 않는다.

샤워실은 실내체육시설에서만 운영이 금지되고 있었으나, 실외체육시설에 대해서도 샤워실 운영을 금지한다.

그동안 4단계 조치에 따라 행사는 금지하되, 공무, 기업의 필수 경영에 필요한 행사는 허용해왔으나, 여러 지역에서 다수의 인원이 집합하여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공무, 기업의 필수 경영에 해당하더라도 숙박을 동반하는 행사는 금지된다.

백화점 등 대형유통매장의 출입명부 관리(안심콜·QR코드) 의무화 적용을 적극 검토한다.

그간 대형유통매장은 지속적인 마스크 착용이 가능하고, 출입명부 작성에 따른 출입구 혼잡도를 우려하여 출입명부를 의무화하지 않았으나, 타 시설과의 형평성 문제, 확진자 발생 시 빠른 역학조사 등을 위해 출입명부 관리 의무화 적용 등 대형유통매장의 방역강화 방안을 관련 업계와 논의하며 검토하고 있다.

전시회·박람회 개최 시 부스 내 상주인력은 PCR 검사 후 음성확인자만 출입하도록 하고 인원은 제한(2명 이내)하며, 예약제로 운영하는 등 방역수칙을 강화한다. 전시회·박람회는 4단계에서 면적당 인원 제한(6㎡당 1명)을 통해 운영을 허용 중이다.

‘국제회의산업법’상 국제회의 이외의 학술행사의 경우, 비대면으로 개최하되, 비대면 학술행사 준비를 위한 현장참여는 최대 49명(행사진행인력 및 종사자 제외)까지 허용한다. 국제회의·학술행사는 4단계에서 좌석 두칸 띄우기를 적용하여 허용 중이다. 

다만 수도권 4단계 조치가 연장됨에 따라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는 결혼식, 장례식에 대한 참석 제한은 일부 조정한다. 결혼식·장례식의 경우 현재는 친족만 허용(최대 49명까지)하고 있으나, 국민의 일상생활의 불편 등을 고려하여 친족과 관계없이 최대 49명까지 허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