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기아 모닝·셀토스·K5·쏘렌토·카니발 "러시아 올해의 차 6개 부문 수상"
기아 모닝·셀토스·K5·쏘렌토·카니발 "러시아 올해의 차 6개 부문 수상"
  • 채수연 기자
  • 승인 2021.06.1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채수연 기자]

기아가 ‘2021 러시아 올해의 차’에서 6개 부문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기아 모닝(수출명: 피칸토)은 도심형 소형차, 셀토스는 소형 SUV, K5는 비즈니스 세단, 쏘렌토는 중형 SUV, 카니발은 미니밴에서 부문별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됐다.

무엇보다도 기아는 ‘2021 러시아에서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에 선정되는 등 총 6개 부문을 석권해 기아가 러시아 시장 진출 이래 최다 부문 수상 기록을 세웠다.

2000년부터 시작된 러시아 올해의 차는 러시아 시장에서 가장 권위 있는 차량 평가로, 이번 2021 러시아 올해의 차 평가에는 2월 1일부터 6월 1일까지 약 4개월간 150만 명이 넘는 자동차 전문가와 일반 고객이 직접 온라인 평가에 참여해 총 23개 차량 부문에서 최고 차량을 선정했다.

기아 소형모델 모닝(수출명: 피칸토)은 6년 연속 최고의 ‘도심형 소형차’로 선정됐고, 지난해 러시아 시장에 첫선을 보이는 셀토스 역시 2년 연속 최고의 ‘소형 SUV’로 평가받으며 해당 차급에서의 상품성과 브랜드 파워를 다시금 인정받았다.

지난해 말 러시아 시장에 출시된 신형 K5 역시 디자인과 성능 및 다양한 신기술로 주목받고 있으며, 4세대 쏘렌토와 카니발은 강인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러시아 운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기아는 러시아 시장에서 3년 연속 연간 20만 대 이상을 판매했으며, 2014년부터 지속해서 러시아 시장 수입 브랜드 중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기아는 2021년 올해 러시아 승용차 시장에서는 1월부터 5월까지 총 8만9543대를 판매해 러시아 현지 업체인 라다(LADA)에 이어 전체 브랜드 중 2위, 수입 브랜드 중에서는 1위를 달리고 있다.

기아 러시아권역 본부 운영총괄 알렉산더 미갈은 “러시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올해의 차 행사에서 기아가 가장 선호하는 대중 브랜드상을 수상한 것은 기아 브랜드에 대한 러시아 소비자들의 신뢰 상징”이라며 “하반기 러시아 시장에서 새로운 기아의 CI, 로고 공개 등을 통해 브랜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