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이낙연 신복지대전포럼 출범...중원권 지지 확산
이낙연 신복지대전포럼 출범...중원권 지지 확산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6.1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신복지대전포럼 발기인 2200여명, 회원 1만3000여명으로 1만명 목표 초과
대전시 광역의원 민주당 소속 21명 중 8명(38%), 기초의원도 8명도 힘 보태
李 , K-바이오 전진기지 및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 등 대전 발전 혁신전략 밝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지모임 신복지대전포럼이 10일 대전광역시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은 창립총회를 통해 ‘이낙연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결의를 다지고 적극 활동에 나설 것을 공식 천명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지모임 신복지대전포럼이 10일 대전광역시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은 창립총회를 통해 ‘이낙연 대통령 만들기’를 위한 결의를 다지고 적극 활동에 나설 것을 공식 천명했다. 발기인 수는 2200여명, 가입 회원은 1만3000여명으로 당초 목표한 회원 1만 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이에 앞서 출범한 신복지충남포럼(5월 22일) 발기인 2000여명, 신복지충북포럼(5월 27일) 발기인 2500여명을 합치면 충청지역 세 곳의 발기인 수만 7000여 명에 육박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신복지세종포럼까지 출범할 경우 중원지역에서의 이낙연 지지 확산세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번 신복지대전포럼의 상임대표는 유마영 청주시 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이 맡았으며, 공동대표로는 고종혁 영천교회 원로목사(감리사), 김병순 대전 테크노벤처협회 회장, 김옥현 대한수맥학회 회장, 김원중 호평라이온스클럽회장, 박정기 재대전 대전‧세종 호남향우회장, 송덕헌 전 대전시장 비서실장(정무특별보좌관), 오노균 전 대전시 새마을회장, 유인봉 대전시 버스노조 연합회장, 윤미옥 대전체조협회 회장, 이민 전 재대전 광주전남향우회장, 임양길 전 서원대 교수(음대), 정유선 뉴스 이제 말 대표, 조남준 효충의 전국연합 부총재, 최영희 대전 주민자치회연합회 상임이사, 최재희 전광회 회장, 한광현 대전 김대중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 등 16명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박영순 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대전 대덕구 국회의원)을 비롯해 조남열 전 호남향우회 사무처장(전 열린우리당 대전시당 사무처장), 신문균 전 재대전 대전충남 호남향우회장, 최영식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노인위원장 등 4명은 상임고문을 맡아 대전·충청 지역의 이낙연 지지세 확산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또한 고문으로는 권경원 CMB산악회장, 김치수 포럼 대전의길 공동대표, 송영진 선화교회 원로목사(대전기독교총연합회 이단대책위원장), 송태준 전국 유림(儒林) 대전지회 부회장, 오상덕 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상무위원, 이영근 대전충남 무역협회 중소기업협회 부회장, 임재인전 대전시의회 부의장, 장수현 대전 상가연합회장, 한병기 대전 지체장애인협회 고문이 위촉됐다.

이와 함께 현직 광역의원 및 기초의원도 대거 참여해 조직 확대에 적극 나섰다. 대전시의회 운영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종명 대전시의원이 광역의원단장을 맡았고, 김종천·이종호·홍종원·손희역·김찬술·문성원·우승호 대전시의원도 신복지대전포럼에 합류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역의원 21명 중 8명(38%)이 이낙연 지지를 선언했다. 기초의원 중에서도 박민자·강화평(以上 동구), 육상래(이상 중구), 이선용(이상 서구), 김태성·이삼남·박은희·서미경(以上 대덕구) 의원 등 총 8명의 구의원도 함께 하기로 했다.

또 자문위원으로는 이원주 법률사무소 청록 대표변호사, 길민호 한밭대학교 교수(산학융합학부), 장광희 목원대 교수, 조인성 한남대학교 교수(법정대학장)이, 감사로는 신상범 블루코드 감사(국회의원 박영순 후원회장), 전득배 충남대학교 병원 감사가 선임됐다. 신복지대전포럼 운영위원장은 김종천 대전시의원(전반기 대전시의회 의장), 홍보위원장(대변인)은 박희정 대전MBC 아나운서, 대외협력위원장은 김용수 대전바둑협회 상임부회장, 사무처장은 전석광 더불어민주당 대덕구 지역위 자치분권위원장, 조직총괄본부장은 최우혁 전 대전시의회 의장 비서실장이 맡아 조직에 짜임새를 더했다. 

창립총회 후 특강에 나선 이낙연 전 대표는 “과학의 도시 대전은 향후 대한민국의 미래 과학을 선도해 나갈 곳으로, 앞으로도 대한민국이 과학기술의 선두국가로 도약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그러나 이런 대전도 수도권만 비대해지고 지역은 쇠퇴하는 추세를 피해가지 못해 대전 인구가 2013년 154만 명에서 2020년 147만 명으로 줄었고, 특히 청년(19~39세) 인구가 지난 10년 동안 6만 명(2010년 49만 명에서 2020년 43만 명)이나 줄어들었다”고 대전 현황을 진단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는 청년들이 살고 싶고, 청년들이 모여드는 대전으로 만들기 위한 ‘대전 발전을 위한 두가지 혁신 전략’을 제시했다. 첫째는 대전을 K-바이오의 전진기지로 만드는 것으로, 이를 위해 바이오헬스 산업 연구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백신 바이오산업 지원예산 특별편성을 약속했다. 다음으로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으로, 이를 위해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과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충청산업문화철도 구축,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조성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의 사업 성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