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9:11 (금)
Special Report
김두관 “자치분권세력이 정권재창출 중심되어야”
김두관 “자치분권세력이 정권재창출 중심되어야”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1.06.0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의원은 7일
김두관 의원은 7일  “행동하지 않으면 지방소멸은 막기어렵다”면서 “과감한 자치분권과 급진적 균형발전을 이루어 연방제같은 분권국가만이 지방을 살리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창업일보 = 이지형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지방을 소멸위기에서 구해낼 주체세력은 자치분권세력이며 균형발전을 이끌 세력 역시 자치분권세력”이라며 "자치분권세력이 중심이 되어 정권재창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방의 위기는 지방이 무력하고 정치세력으로 성장이 더뎠던 탓”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은 지방자치를 부활시켰고 노무현 대통령은 균형발전의 기틀을 다졌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연방제 수준의 분권국가를 꿈꿨으나 개헌이 좌절되면서 다음 정부로 넘겨졌다”고 말했다.


◆부산시의원 간담회서 “해운대 상인과 숙박업 종사자에 백신 우선접종” 제안

"과감한 자치분권과 급진적 균형발전을 이루어 연방제같은 분권국가만이 지방을 살려"


김 의원은 “행동하지 않으면 지방소멸은 막기어렵다”면서 “지방 스스로 나서지 않으면 최소한의 동정조차 얻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과감한 자치분권과 급진적 균형발전을 이루어 연방제같은 분권국가만이 지방을 살리고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의 자치분권세력이 각성하고 행동하면 정권재창출의 중심이 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세력”이라며 “이미 자치분권세력은 전당대회를 통해 결집하고 행동하는 세력이라는 것을 입증한 바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오후 2시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시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지난해 여름 전국 해수욕장 이용객이 60% 감소한 상황에서도 부산 해운대와 광안리에는 각각 666만 명, 273만 명이 방문, 전국 270여 개 해수욕장 중 방문객 순위 1위와 3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그는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되기 전에 해운대와 광안리의 상인과 숙박업소 종사자, 그리고 부산 대중교통 종사자들에게 백신을 먼저 맞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제주도민과 함께 해운대, 광안리 일대 상인들이 코로나 면역이 생긴다면, 여행업계가 죽음의 계곡을 벗어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한 뒤, “중대본도 다음 달 발표할 새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에 피서지에서의 방역수칙을 따로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