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는 ‘대화의 장’ 열려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는 ‘대화의 장’ 열려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1.05.3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안양시 상인회와 안양시,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국회 등 관계자 참여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은  27일 오후 “소상공인·자영업자와 함께 ‘새로이 다시 일상으로” 온택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유튜브 이재정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창업일보 = 이정우 기자]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새로운 일상을 준비하는 언택트 ‘대화의 장’이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은  27일 오후 “소상공인·자영업자와 함께 ‘새로이 다시 일상으로” 온택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유튜브 이재정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번 간담회 주관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안양동안을 지역위원회 을지로위원회는 5월 초 안양시 동안구 상인회 소규모 개별 간담회를 통해 현장의 문제를 먼저 파악했다.

27일 간담회는 지난 개별 간담회의 후속으로써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관계부처 중소벤처기업부 및 안양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국회가 직접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정 의원은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에 따른 경제 생태계가 급격하게 변하는 상황 속에서 논의하는 자리”라며, 아무도 예측할 수 없고, 이후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 이러한 변화의 시대에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이야기하고, 실마리를 찾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상권 활성화 및 지역화폐 전문가로 알려진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초대 원장(현재 킨텍스 사외이사)이 좌장으로, 김영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실장과 곽규근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본부장이 발제를 했다. 주제발표에는 이준희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육성과장과 윤진한 안양시 경제정책팀장이 참여했다. 

이준희 중소벤처기업부 전통시장육성과장은 지난해 8월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개정을 통해 음식점 밀집지역 등 상점가로 인정받지 못한 소상공인 밀집구역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 준하는 수준의 지원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윤진한 안양시 경제정책팀장은 6월 29일 안양상권활성화센터가 정식 오픈할 예정이라며 상인분들에게 직접 찾아가고 어려움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평촌역상가연합회, 귀인동 먹거리촌 상인연합회, 평촌1번가 연합회, 호계종합시장 상인회, 안양농수산물도매시장 상인회 등 안양시 동안구 상인회도 동참했다.

송동철 평촌역상가연합회장은 “상점가들이 온누리상품권 사용을 위해서는 약 1,000개 상점들 중에서 800개 상점의 가입을 받아야하고, 임대료 상생협약서 50%를 받아야하는데, 상가들이 지원받기에 (장벽이) 너무 높다”라며 정부의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임진 前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은 “온누리상품권 가맹률 50%, 80% 기준은 코로나 이전 모델이고, 자부담 10% 지원사업들도 코로나 이전의 지원 기준이다.”며 “지금은 모두 바꿔야 한다“라고 했다.

양일모 호계종합시장 상인회장은 “각 시장마다 필요한게 있는데, 모든 시장에 똑같은 걸 지원해서 세금 낭비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의견을 냈다.

조현과 평촌1번가 상인회장은 “상생협약서를 임대인이 주도해서 맺는 건 불가능하다”라고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했고, “정부지원금을 받는 시장은 계속 받고, 못받는 시장은 계속 못받고 있다”고 시장별 지원 차별도 지적했다. 또한 “시장의 상인은 온라인 상인과 오프라인 상인이 구분되어있고, 동시에 같이 진행하는건 매우 어렵다”라며, “각 상인과 영업 영역에 맞게 지원정책을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했다. 
 
권성오 안양농수산물도매시장 상인회 회장은 “상인이 어려우면, 도매시장 상인들은 더 어렵다”며, “이런 논의를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는게 매우 소중하다고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했다. 

중기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도 지적된 문제들을 관계기관들과 어떻게 논의하고 있으며, 제도개선을 통해 문턱을 낮추기 위해 적극 행정을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이번 간담회가 소상공 및 자영업 계층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도록 돕는 공론의 장이 되기를 바라며, 이런 공론의 자리가 안양시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