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독거노인 증가 "무연고 노인 사망자 2배 급증"
독거노인 증가 "무연고 노인 사망자 2배 급증"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1.05.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어버이날이 다가왔지만 홀로 지내는 독거노인들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8일 어버이날이 다가왔지만 홀로 지내는 독거노인들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창업일보 = 성창일 기자]

최근 5년동안 독거노인가 30% 증가하고 연고가 없는 노인 사망자는 두 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종배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우리나라 노인 인구 추이’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새 65세 이상 독거노인 수는 2016년 127만 5,316명에서 2021년 167만 416명으로 30.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노인인구 대비 독거노인 비율은 전남이 25.6%로 가장 높았고, 경북 23.4%, 전북 23.2%, 경남 23.1%, 강원 22.5% 순으로 높았다.

청년층 인구의 유출로 고령화와 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지방 지역의 노인 독거율이 높은 것이다. 지난해 기준 고령인구 비중이 20%를 초과한 ’초고령사회‘는 전남(23.1%), 경북(20.7%), 전북(20.6%), 강원(20.0%)의 4개 지역이다.

반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 16.0%이며, 서울 16.4%, 경기 16.5%, 인천 18.1% 순으로 비교적 고령화율이 낮은 수도권 지역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독거노인 수가 증가함에 따라 부양가족이 없는 무연고 65세 이상 노인의 고독사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의 ‘65세 이상 인구 사망자 수 및 무연고 사망자 수’에 따르면, 무연고 노인 사망자 수는 2015년 666명에서 `20년 1,331명으로 약 2배(99.8%) 가까이 급증했다. 

그러나 독거노인 관련 정부 지원은 아직도 부족하다. ‘2021년도 보건복지부 소관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개요’에 따르면 독거노인 등 돌봄이 필요한 노인들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및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2020년 3,682억원에서 올해 4,137억원으로 45억원(12.4%)이 증액됐으나, 지원 규모는 50만명으로 전체 노인 수대비 5.8%에 불과해 독거노인 지원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종배 의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복지관, 노인정 등을 방문하지 못해 독거노인은 더욱 고립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독거노인 지원 예산 규모를 확대하고, 고독사 예방을 위한 체계적인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