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GTX-D 노선 유치를 위한 하남 범시민 연대회의 개최
GTX-D 노선 유치를 위한 하남 범시민 연대회의 개최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5.0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윤 의원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위원장 최종윤 의원. 사진)는 이날 시민연대회의를 통해  GTX-D 노선 하남 유치를 촉구하기 위한 건의문을 발표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GTX-D 노선 하남 유치 범시민 연대회의가 6일 하남시장애인복지관에서 열렸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는 이날 시민연대회의를 통해  GTX-D 노선 하남 유치를 촉구하기 위한 건의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종윤 의원이 자문위원을 맡은 ‘GTX-D 노선 하남 유치위원회’가 개최하고, 하남시와 하남시의회가 후원에 참여했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는 지난해 10월 하남시 주민들과 국회의원, 하남시, 시‧도의원들로 구성된 ‘GTX-D 노선 하남 유치위원회’를 꾸리고, 김포~하남을 연결하는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드시 반영해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GTX-D 노선 하남 유치위원회 전략회의를 개최하는 등 GTX-노선의 하남 유치를 위한 꾸준한 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번 범시민 연대회의는 지난 4월 22일,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연구 관련 공청회’에서 GTX-D 노선에 하남시가 포함되지 않자, 이에 대한 하남시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이날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 노선) 하남 반영 촉구 건의문’에는 GTX-D 노선 하남 유치위원회와 국회의원 최종윤, 하남시장, 하남시의회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건의문의 주된 내용은 GTX-D 노선이 서울을 관통해 경기도 동‧서부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진행되어야 그 취지를 달성할 수 있음을 밝히고 있다.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와 경제성, 정책효과, 지역균형발전 효과 등을 고려할 때, 축소된 GTX-D 노선은 광역철도의 기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계획이라며,  GTX-D 노선에 하남시가 반영되어야 함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최종윤 의원은 “축소된 GTX-D 노선 반영은 광역철도의 기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계획”이라며, “수도권 동‧서부권 주민들에게 커다란 실망과 분노를 안겨주었다. GTX-D가 반드시 하남 지역에 유치되어 광역급행 사각지대에 있는 하남시의 교통복지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종윤 의원은 지난 4월 29일에 국토부 황성규 2차관과 간담회를 가져, GTX-D에 하남 구간이 포함되어야 함을 강력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