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차홍규 60회 개인전, "부산 광안갤러리 5월 1일~21일까지"
차홍규 60회 개인전, "부산 광안갤러리 5월 1일~21일까지"
  • 이이영 기자
  • 승인 2021.04.2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산 호랑이. 아크릴화. 900*700. 차홍규 작.
백두산 호랑이. 아크릴화. 900*700. 차홍규 작.

[창업일보 = 이이영 기자]

북경 칭화대 미대 교수를 정년 퇴임한 차홍규 하이브리드작가의 60회 개인전이 5월 1일 ~ 5월 21일까지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남로 146에 위치한 광안갤러리(관장 양주영)에서 열린다.  

차홍규 작가 작품은 조각, 회화, 서예 도자, 귀금속, 옻칠, 염색 등 미술의 각 장르에 실험적인 작품을 이어오고 있는 작가로 유명하며, 이번 전시에서도 서양화 계열의 새로운 작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으로 부산의 많은 미술 애호가들의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도시인간. 아크릴화. 900*700mm. 차홍규 작
도시인간. 아크릴화. 900*700mm. 차홍규 작

김순옥 미술학 박사는 ‘차홍규 작가의 작품 세계는 평면이냐 입체냐, 혹은 순수냐 비순수이냐 하는 식의 전통적인 장르의 틀을 파괴하거나 장르 간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어 놓거나 절묘하게 넘나들고 있다’며, ‘작품의 재료에서 다양한 소재(캔버스 천, 금속, 목재, 석재, 흙, 종이, 유리, 섬유 등)를 사용하여 작업하는 하이브리드(Hybrid) 작가로 예술적 측면은 물론 작가의 손으로 완성하여야 한다는 기술적인 완성도(손 맛)를 작품에서 크게 강조’하고 있다고 평했다.

미술작가로서 70세를 바라보는 나이는 원숙의 단계로, 미술계에서는 70세 전후의 작가의 작품을 가장 높이 평가하는바, 이는 창작의 경험이 많은 작가의 황금기로 너무 연로하지도 않기에  작가의 인생에서 가장 절정기의 작품을 이번 60회 개인전에서 볼 수 있기에 무척 뜻 깊은 전시라 할 수 있다.  

참고로 이번 전시 출품작품은 인물화는 물론 풍경화 추상화, 반추상화 등 다양한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