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코로나19 백신 3% 접종까지 53일 걸려 "주요 OECD 국가 47.1일"
코로나19 백신 3% 접종까지 53일 걸려 "주요 OECD 국가 47.1일"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1.04.26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회원국 코로나19 백신 3% 접종률 돌파 시기. 자료: Our World in Data. 최종윤 의원실 제공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인구 1000만 이상 OECD 회원국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3% 달성에 평균 47.1일 걸렸다. 우리나라는 53일이 걸려 5.9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26일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실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OECD 회원국의 초기 백신 접종 속도를 보여주는 Our World in Data 자료에 이같이 나타났다.

최 의원은 "우리나라의 경우 2월 26일 첫 접종을 시작해 4월 19일에 백신을 한 번이라도 맞은 인구가 3%를 넘었다. 첫 백신 접종일을 포함해 53일 만에 3%를 넘긴 것이다. 같은 기준으로 인구 1000만 명 이상의 OECD 국가의 통계를 살펴보니 평균 47.1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서 최 의원은 "야당이 거세게 비판한 것과 달리 우리나라와 다른 백신 선진국의 초기 접종속도는 불과 5.9일 차이를 보였다. 백신 개발국으로서 백신 생산 및 확보에 아주 유리한 유치에 있는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통계이기에 더욱 유의미한 수치"라고 말하면서 "아직 접종률 3%를 돌파하지 못한 일본, 호주, 뉴질랜드의 데이터를 향후 합산한다면 OECD 평균과 차이는 더욱 좁혀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초기 백신 접종이 더딘 이유는 일반인 접종이 아닌 우선 접종 대상자를 위주로 백신 접종이 이루지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를 봐도 백신 접종 초기였던 지난해 12월 말, 이와 같은 속도라면 집단면역에 10년이나 걸린다는 보도(NBC News, 2020.12.29.)가 있었지만 일반인 접종이 시작되자 접종률은 빠르게 올라왔다.

최 의원은 “우리나라가 접종 시작이 다른 선진국에 비해 1~2개월 가량 늦긴 했지만, 백신 후진국이나 백신 빈곤국이라는 비판은 과도한 정치적 몰아세우기”라며 “지난 주말 화이자 2000만명분 추가 확보로 9월까지 5000만명분, 즉 18세 이상 국민 전체 접종이 가능해졌으니 일반인 접종이 시작되면 우리나라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