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LG화학, 기저귀 IT·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에 친환경 Bio-balanced 제품 ISCC+ 인증 획득
LG화학, 기저귀 IT·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에 친환경 Bio-balanced 제품 ISCC+ 인증 획득
  • 이이영 기자
  • 승인 2021.04.19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이영 기자]

LG화학이 기저귀, IT·가전제품, 자동차 소재 등에 사용되는 9종의 제품에 대해 국내 최초로 친환경 국제인증을 받았다.

LG화학은 19일 폐식용유, 팜오일 등 재생 가능한 식물성 원료로 생산하는 Bio-balanced 제품에 대한 ISCC Plus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ISCC Plus 인증은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유럽연합의 재생에너지 지침에 부합하는 국제인증 제도로, 친환경 바이오 제품 등의 지속 가능성을 입증하는 대표적인 수단이다.

ISCC는 전 세계 130여 개의 친환경 원료 제조사, NGO 및 연구기관 등이 회원사로 가입했으며 투명한 심사 기준과 까다로운 인증 절차로 친환경 인증 분야에서 가장 신뢰도가 높은 기관이다.

LG화학은 국내 최초·최다인 고흡수성수지, 폴리올레핀, 폴리카보네이트 컴파운드 등 총 9개의 Bio-balanced 제품에 ISCC Plus 인증을 받았다. 또한 관련 제품의 원료부터 생산, 구매·판매로 이어지는 밸류체인 전체에 대해서도 국내에서 처음으로 ISCC Plus 인증을 획득했다.

이번 인증으로 LG화학은 친환경 바이오 제품에 대한 고객의 신뢰도를 제고하고 관련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여수·익산공장에서 6월부터 생산해 판매 예정

LG화학은 올 6월부터 여수·익산공장에서 핀란드 네스테(Neste)의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의 첫 생산을 시작한다.

LG화학은 지난해 11월 세계 최대 바이오디젤 기업인 핀란드 네스테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해 친환경 제품 생산에 필요한 바이오 원료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LG화학은 공장과 제품별 탄소 저감 효과 등을 객관적으로 수치화하기 위해 원재료 생산부터 제품 출하까지 발생하는 모든 환경 영향을 평가하는 LCA를 외부 전문업체와 진행하고 있으며, 확보된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 본부장은 “지속 가능성 분야 최고 권위의 ISCC Plus 인증을 통해 친환경 바이오 제품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ISCC Plus 인증 제품 및 사업장을 지속해서 확대해 탄소 중립에 기여하며 ESG 제품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이날 ISCC의 국내 공식 대행사인 컨트롤유니온을 통해 ISCC Plus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