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확진자 668명, 사망자 4명 늘어 누적 1천756명
[코로나19 발생현황]신규 확진자 668명, 사망자 4명 늘어 누적 1천756명
  • 이진영
  • 승인 2021.04.07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600명대 중반까지 치솟았다.

4월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78명)보다 190명 늘어난 668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발생 653명, 해외유입 15명 등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10만6898이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551명→557명→543명→543명→473명→478명→668명을 기록했다.

일일확진자 668명은 국내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나 진정국면에 접어들기 직전인 올해 1월 8일(674명) 이후 89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600명을 넘어선 것은 621명을 기록했던 지난 2월 18일 이후 48일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53명, 해외유입이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460명)보다 크게 늘어 600명대를 나타냈다. 지역발생 확진자가 600명 선을 넘은 것은 1월 10일(623명) 이후 약 석 달, 정확히는 87일 만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96명, 경기 173명, 인천 44명 등 수도권이 413명으로, 전체 지역발생의 63.2%에 달했다.

비수도권은 대전 61명, 부산 38명, 울산 26명, 경남 25명, 대구·강원 각 16명, 충북 15명, 충남 11명, 전북 10명, 경북 9명, 전남 7명, 제주 3명, 광주 2명, 세종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자매교회 순회모임을 고리로 한 누적 확진자는 10개 시도에서 최소 164명으로 늘었다.

또 부산의 유흥주점과 관련해선 전날까지 총 290명이 확진됐고, 인천 연수구에 소재한 한 어린이집 및 다중이용시설 사례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최소 56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5명으로, 전날(18명)보다 3명 적다.

이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인천(4명), 서울·경기·충북(각 2명), 충남(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들은 9개 국가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며 내국인이 10명, 외국인이 5명이다.

나라별로는 헝가리가 5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방글라데시 각 2명, 인도네시아·파키스탄·이라크·터키·아르메니아·미국 각 1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1천75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4%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565명으로 총 9만7928명이 격리해제돼 7214명이 현재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109명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796만6천167건으로, 이 가운데 778만4천627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7만4천642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신규로 1차 백신을 접종한 인원은 3만7533명이다. 지금까지 총 103만9066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완료됐다. 백신 별로 살펴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8만7452명, 화이자 백신 15만1614명 등이다. 2차 신규 접종자는 5722명으로 총 3만3414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의심돼 새로 접수된 사례는 총 74건이다. 이 가운데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사례가 71건이었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1건, 사망 사례는 2건이었다.

정부는 이번 주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서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9일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 중앙방역대책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