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회원전용
팬택 '반값 스마트폰' 출시
팬택 '반값 스마트폰' 출시
  • 승인 2014.11.22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경돈일 기자 = 단통법으로 얼어붙은 스마트폰 시장에 팬택이 출고가를 반값으로 낮춘 고기능의 스마트폰을 출시, 휴대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팬택은 지난 21일 SK텔레콤을 통해 35만2,00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출시한 프리미엄 신제품 '베가 팝업노트'가 출시 반나절 만에 초기 물량이 모두 소진됐다고 밝혔다.

 

단통법 시행으로 얼어붙은 스마트폰 시장에 팬택이 기능은 좋으면서 가격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35만 2천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새폰을 출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 팬택 관계자는 "준비한 베가 팝업노트의 초기 물량이 3만여대 수준인데 이날 오전에만 대리점들로부터 주문이 6만대 이상 들어오며 재고가 모두 바닥났다"며 "정확한 숫자는 집계되지 않고 있지만 가격을 대폭 낮춘 베가 아이언2도 판매량이 급상승 중"이라고 전했다.

'베가 아이언2'는 지난 5월 출시된 제품으로, KT와 LG유플러스가 최근 출고가를 절반 가량 낮춘 35만2000원에 판매하기 시작하며 판매량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베가 아이언2는 하루 2500대 이상 팔려나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팬택의 베가 팝업노트는 타사 최신 스마트폰 못지않게 스펙이 화려하다. 세계 최초로 DMB 안테나를 내장한 세미 오토(semi-auto) 팝업 형식의 터치펜을 탑재했고 1W급 스피커, 5.6인치 내츄럴 IPS 대화면, 3220mAh의 최대 용량 배터리, 와이드 OIS 등을 대거 적용했다. 공공장소에서 분실이나 도난에 대한 걱정 없이 충전할 수 있도록 해주는 '분실 방지 도난 경보' 등 첨단 기능도 갖췄다.

이처럼 성능은 경쟁제품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4와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지만 출고가는 반 이상 낮다. 여기에 공시지원금까지 더하면 20만원 이하에 구입할 수 있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팬택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실시한 파격적인 가격 정책에 업계도 주목하고 있다.

<> 특히 일각에서는 팬택의 이러한 파격적인 행보가 향후 타사 스마트폰 출고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관측을 조심스레 내놓고 있다.

지금까지 제조사들은 출시한지 오래된 제품들을 중심으로 출고가를 찔끔 내리는데 그쳐 왔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시행으로 스마트폰 수요가 급격히 얼어붙은 상황에서 타사들도 향후 신제품 출시 시 팬택의 가격정책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란 의견이다.

이와 관련, 한 제조사 관계자는 "팬택은 생존을 위해 어쩔 수 없이 파격적인 가격으로 내놓은 것일 뿐 타 제조사들과는 상황이 다르다"며 "팬택의 가격 정책이 타사 제품의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함께하는 신문 창업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