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서영교, YTN 지분매각 강요 "직권남용이며 배임" [영상]
서영교, YTN 지분매각 강요 "직권남용이며 배임" [영상]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11.24 0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을 장악해서 언론을 탄압해서 제대로 잘 된 정권은 없다. 이명박 대통령이 KBS MBC를 지속적으로 탄압해가면서 민영화도 시도했다. 그런데 끝내 이명박 대통령 무너지고 감옥도 갔다. 박근혜 대통령도 마찬가지로 YTN 지분 관련해서 압박을 많이 했다. KBS 겁박했던 건  다 아는 사연이고...이렇게 탄압했던 그 정권 잘 되지 못했다. 탄핵까지 갔다. 그런데 윤석열 정권이 또 언론을 장악하려고 하고 탄압하려고 하고 있다. MBC를 탄압하고 세무조사 시키고 엄청난 추징금을 물렸다. YTN을 탄압하고 세무조사시키고 그리고 공공기관이 갖고 있는 YTN 지분을 매각하라고 강요하고 있다. 엄청난 직권남용이며 배임에 해당된다. 이런 얘기하고 싶지 않지만 이렇게 말하지 않을 수 없다. 당장 중단해야 한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민영화저지 대책위원장, 23일 '한전KDN의 YTN지분매각 중단을 촉구하는 국회 기자회견' 중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