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고민정 "윤석열 언론탄압 이렇게 빨리 올줄 몰랐다"
고민정 "윤석열 언론탄압 이렇게 빨리 올줄 몰랐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11.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은 23일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 국회 기자회견에서 "언론 탄압에 대한 시기가 다시금 이렇게, 너무 빠른 시기에 돌아올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은 23일 "윤석열 정부가 언론탄압을 노골적으로 자행하고 있다"면서 "할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민영화 저지 공공성 강화 대책위원회' 국회 기자회견에서 "언론 탄압에 대한 시기가 다시금 이렇게, 너무 빠른 시기에 돌아올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위원장은 "(저는)이명박 박근혜 시절 언론 탄압에 맞섰던 한 명의 언론인 중 한 명이다. 세상이 바뀌고 시대가 변하면 다시는 그러한 언론 탄압이 자행되지 않을 거라고 믿었다. 하지만 윤석열 정부는 너무나 빠른 시기에 언론 탄압을 노골적으로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두려워하는 게 무엇인지 모르겠다. 야당 두려워하지 않아도 좋다. 다만 국민들의 목소리에는 두려워할 줄 알아야 되는 것 아닌가? 과연 윤석열 대통령이 살고 있는 나라의 국민들은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고 위원장은 "과방위 간사인 박성준 간사는 MBC를 민영화해야 한다 그러한 여론들이 모이고 있다라는 이야기를 서슴없이 내뱉고 있다. 그리고 대통령실은 특정 언론인만 배제하고 그리고 고소 고발은 말할 것도 없고 겁박까지 하고 있다. 돈으로 권력으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서 그야말로 좌표 찍기 낙인 찍기를 자행하고 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흩어지지 않는 뭉쳐진 힘을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언론 자유를 막아야 하겠다는, 상식적이고 그리고 합리적인 국민들의 힘이 모아져야 한다. 그 안에는 여기 계신 언론인들도 계실 테고, 또 저희 정치인들은 말할 것도 없이 언론을 때로는 비판적으로 바라보고 계시는 많은 국민들께서도 '언론 탄압으로 대한민국 언론의 자유가 이토록 훼손되고 있는 것은 막아야 되겠다'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시민들까지도 모두 다 힘을 모아야 한다. 그 중심에서 저희 민주당은 입법기관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들을 총동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