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안호영, 권력이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
안호영, 권력이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11.2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 잠정 중단과 관련 "권력이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이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욕설 참사는 끝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 문답을 MBC 기자의 항의 때문에 중지한다고 한다. 애초에 누가 하라고 한 적도 없는 출근길 문답이니 판단은 대통령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을 위해 청와대를 버렸다고 말했다. 언론사의 항의 한 번 들었다고 중단하는 것은 황당하다. 이럴 것이면 청와대는 왜 나와서 수많은 사달을 일으킨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국정운영이 기분 따라 하는 것인가. 결국 발단은 대통령 비속어 보도에 대한 대통령의 불쾌함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욕설 참사는 끝나지 않았다"고 말하면서 "외교 참사를 넘어 언론 탄압으로 비화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안 대변인은 이어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금도 국민과 언론을 상대로 한 청력 테스트를 강요하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권력의 힘으로 언론을 짓눌러도 욕설 참사는 지워지지 않는다. 오히려 헌법이 보장한 언론의 자유를 훼손하고 언론을 길들이려고 한 대통령이란 오명만 커질 뿐"이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언론을 길들이려 하지 마시라. 권력이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순간 국민과의 소통도 끝이다. 또한 언론이 아무리 좋게 보도해도 국정 무능과 실패를 감출 수는 없다. 윤석열 대통령은 하루빨리 욕설 참사를 겸허히 사과하고 국정 기조와 내각을 전면 쇄신하시라.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계속한다면 국민은 윤석열 정부에 레드카드를 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