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예술특화 메타버스 스타트업 ‘믐’(MEUM), 하나은행 ‘하트원’에서 메타버스 가상세계 전시회 개최
예술특화 메타버스 스타트업 ‘믐’(MEUM), 하나은행 ‘하트원’에서 메타버스 가상세계 전시회 개최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11.1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ummary

예술특화 메타버스 스타트업 ‘믐’이 하나은행 ‘하트원’에서 메타버스 가상세계 전시회를 열었다.

김휘재 믐(MEUM) 대표가 ‘상입’ 메타버스 전시장에 접속한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휘재 믐(MEUM) 대표가 ‘상입’ 메타버스 전시장에 접속한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예술특화 메타버스 스타트업 ‘믐’(MEUM)이 은행권 최초의 개방형 수장고인 ’하트원’(H.art1) 개관기념 행사에 초청을 받아 전시장을 메타버스 가상세계로 구현한 ‘상입’(相入)프로젝트를 선보였다고 17일 전했다.

‘상입(相入)’ 프로젝트는 소우주컴퍼니가 주관하고 하나은행과 메타버스 기업 '믐'이 후원사로 나섰으며, 현장 공연과 메타버스 전시가 결합된 온·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김휘재 믐 대표는 “최근 자유로운 가상세계에서 소통하기 위한 MZ세대의 움직임이 예술분야에서 유독 활발해졌다. ‘믐’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기반으로 상입 프로젝트가 열린 하트원 4층 전시장을 본떠 만든 메타버스 전시공간을 구현했다. 온·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 수 있는 색다른 예술 경험의 기회를 제공해 관람객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믐’의 3D 디지털 트윈 기술로 구현된 하트원 메타버스 전시관에서는 관람객이 아바타 역할을 하는 ‘므미’ 캐릭터로 공간을 자유롭게 이동하며 관람할 수 있었다. 실시간 채팅을 비롯해 아티스트의 작품 전시와 작가의 SNS 채널로 연동되는 등 ‘믐’ 어플을 통해 현실과 가상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기술을 선보였다”라고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최근 ‘아트테크(Art-Tech)’에 관심이 많고 문화·예술에 조예가 깊은 MZ세대 취향에 맞는 작품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믐 관계자에 따르면 “‘상입’ 오프라인 공연은 종료됐지만 12월 8일까지 믐의 메타버스 전시장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작품전시를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