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현장영상] "기자는 불러준 대로 쓰는 정권의 나팔수나 부역자가 아니다"
[현장영상] "기자는 불러준 대로 쓰는 정권의 나팔수나 부역자가 아니다"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11.13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기자의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금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고민정 의원은 "기자는 불러준대로 쓰는 정권의 나팔수나 부역자가 아니라, 정부를 감시하고 권력을 감시하기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지금 현재 이성을 좀 잃어버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전 정부에서도 간혹 엠바고하기라든지 기사들 간의 어떤 문제가 생겼을 경우에는 기자단의 간사, 운영진들이 함께 협의를 해서 징계를 어느 정도로 하는 게 좋겠다라는 내용을 도출한다. 그것들을 청와대와 함께 논의를 해서 결정을 하고 실행을 하는 구조로 한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왜냐하면 기자들은 대통령실의 직원도 아니고 대통령실이 취재 하라면 하고 취재하지 말라고 하면 안 해야 되는 사람들이 아니다. 정부를 감시하고 권력을 감시하기 위해서 기자들이 존재하는 것이지, 불러준 대로 쓰는 정권의 나팔수나 정권의 부역자들이 아닌 것은 모든 언론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이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그래서 현재 이번 mbc 보도 사태를 보면 윤석열 정부는 언론인들을 정권의 부역자 정도로밖에는 생각하지 않는 되는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고, 상식을 벗어난 행동들을 계속해서 하고 있다는 것이 굉장이 유감"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른 민주당 의원은 "대통령이 있는 공간은 단순한 공간이 아니고 대통령의 활동에 대한 취재가 허용되는 공적 공간이다.  이것을 누가 마음대로 제안해서 취재를 하지 말라고 하는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는 그런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께서도 계속 강조하는 그것은 언론 자유를 다 포함한 것이다. 취재 자체를 봉쇄하는 것은 언론들이 공동으로 대응해야 하는 기본권에 대한 침해라고 생각한다.  단순히 mbc 자체만의 문제가 아니라 언론계 전체에 대한 탄압이고 압박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