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말들이 펼치는 단거리 격전" ‘제12회 스포츠경향배’ 23일 열려
"암말들이 펼치는 단거리 격전" ‘제12회 스포츠경향배’ 23일 열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2.10.2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말들이 펼치는 또 하나의 명승부가 서울경마공원을 찾아온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23일 일요일 8경주로 2년 만에 돌아온 ‘제12회 스포츠경향배(혼합 4등급, 1200m, 암말 한정, 연령 오픈, 총 상금 75백만원)’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라온더펄은 지난 9월 씨수말 은퇴를 한 ‘티즈원더풀’의 자마이다. 승률 28.6%, 복승률 42.9%을 기록하고 있다. 

1200m 단거리 승부로 펼쳐지는 이번 경주는 암말들이 출전 대상으로 1200m 경험이 풍부한 말들이 출전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며 그 어느 때보다도 경주 결과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특히 경주마들끼리의 전력이 비등비등해 누구 하나 확실한 우승 후보를 점치기 어려울 정도로 복병과 다크호스 경주마들이 배치돼 있어 경마 팬들의 관심 또한 높다고 할 수 있다.

천고마비의 계절을 맞아 여왕의 자리에 오를 암말은 누가 될지 유력한 우승 후보 4두를 미리 보며 우승마를 점쳐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이날 대회에 출전하는 주요 말들이다. 

◆영광의미소 (암, 한국, 4세, 레이팅49, 변창덕 마주, 박재우 조교사, 승률 25%, 복승률 31.3%)

출전마 중 ‘소베나리아’와 함께 레이팅이 가장 높으며 부마 역시 ‘한센’으로 같아 경쟁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3세 시절 ‘코리안오크스(GⅡ)’와 ‘루나Stakes(L)’ 등 쟁쟁한 대상경주 경험이 있으나 다만 올해 4세 시즌에는 지난 6월에 거둔 1승 외에는 우승 기록이 없다. 당시 6월 12일 경주는 ‘영광의미소’가 정정희 기수의 100승을 함께 일궜던 경기라 의미가 있다. 이후 출전한 경주들에서는 중위권 순위를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이번 경주에서도 이를 극복하고 경주 후반부 전개를 어떻게 펼칠지 여부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소베라니아 (암, 한국, 4세, 레이팅49, 전영애 마주, 심승태 조교사, 승률 20%, 복승률 50%)

앞선 ‘영광의미소’와 마찬가지로 2020년도 씨수말 1위이자 근래 역시도 상위권을 잡고 있는 ‘한센’이 부마다. ‘한센’ 역시 세계적인 씨수말 ‘타핏(Tapit)’의 자마로 혈통적으로는 이미 보증됐다고 할 수 있다. 1200m 경험이 풍부하고 우승도 2회 했을 정도지만 눈에 띄는 점은 3착 안에 들어왔던 연승률이 75%로 가장 높다는 점이다. 다만 가장 최근 출전했던 1200m 경주에서는 7위를 기록했고 경주기록 역시 지금까지의 1200m 출전 기록 중 가장 좋지 않았다는 점이 변수다. ‘소베라니아(Soberania)’는 스페인어·포르투갈어로 주권이나 패권, 독립국을 의미하는 만큼 이번 경주에서 주도권을 잡아 다시 한 번 반전을 노려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라온더펄 (암, 한국, 3세, 레이팅42, 손광섭 마주, 박종곤 조교사, 승률 28.6%, 복승률 42.9%)

지난 9월 씨수말 은퇴를 한 ‘티즈원더풀’의 자마로 지난달 25일 국산 5등급 경주에서 김정준 기수와의 첫 호흡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1200m 기록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1200m 경험은 총 네 번으로 이 중 1착 2회, 2착 1회라는 준수한 기록을 가지고 있어 이번 경주에서도 만만치 않은 기량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4등급으로 승격 후 첫 도전장을 내민 경주로 지난 경주에서 낙승을 거뒀던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믿고 보는 명장, 박종곤 조교사의 ‘매직’이 탄생할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은혜서브 (암, 한국, 3세, 레이팅38, 강태구 마주, 박병일 조교사, 승률 9.1%, 복승률 27.3%)

최근 7, 8월 5등급 1200m 경주에서 각각 1위, 2위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들어오며 레이팅을 쌓아 4등급으로 승급했다. 다만, 마지막 8월 경주 이후 폐출혈 통산 2회로 출전정지를 받게 되면서 이번이 2개월 만의 출전이자, 4등급 첫 도전이다. 하지만 최근 전적도 좋고 지난달 말 치러진 주행심사에서도 1위로 들어올 만큼 실력이 상승세인 것으로 보여, 이번 대회에서 그 상승세를 이어나갈지 기대가 된다. 혈통을 보면 ‘투아너앤드서브’의 자마로, 2018년 ‘스테이어 시리즈’를 최초로 석권한 ‘청담도끼’와 부마가 같다는 점도 눈여겨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