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국세청장, 제15차 OECD 국세청장회의 참석...디지털세의 성공적인 집행을 위한 국제협력 방안 모색
국세청장, 제15차 OECD 국세청장회의 참석...디지털세의 성공적인 집행을 위한 국제협력 방안 모색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10.0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기 국세청장이 「호주진출기업 세정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민회준 정책보좌관, 최재봉 국제조세관리관, 김형일 삼성전자 CFO, 조중희 한국타이어 법인장, 홍의석 우리은행 지점장, 김보성 포스코 법인장, 김창기 국세청장, 김병호 KOTRA시드니무역관장 및 재호한국상공협회장, 도규 삼성물산 PMO장, 조일연 현대로템 지사장, 조준수 기아자동차 법인장, 임상무 LG전자 법인장, 이태화 현대자동차 법인장

김창기 국세청은 28일~30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되는 제15차 OECD 국세청장회의에 참석하고 디지털세의 성공적인 집행을 위한 국제협력 방안 모색했다.

올해는 OECD 국세청장회의 설립 2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52개국 국세청장과 국제통화기금(IMF) 및 세계은행(WBG)를 포함한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한 뜻깊은 자리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제조세 현안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국세행정 운영방향, 디지털세의 성공적 집행을 위한 국제공조 전략 수립, 국세행정의 디지털 전환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각국 청장들은 디지털세에 관하여서는 기존 국내 세법과 조화롭게 공존하면서 2024년부터 안정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특히, 회원국들은 디지털세의 차질없는 집행을 위해 전문성 있는 인력 양성, 정보신고 관련 표준신고서식 개발 및 신고서 제출방법 등에 관한 국제적 합의 도출이 필수적이라는 데에 공감했다.

김창기 청장은 글로벌 경제위기 등 경제 불확실성의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주 진출기업 세정간담회'를 개최하여 기업들의 세무상 어려움을 청취한 후, 이를 '한・호주 국세청장회의'를 통해 호주 국세청에 전달하며 우리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