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진표,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 차담 및 국회 정각선원 현판식 참석 "불교계와의 소통 및 국민 통합 역할 당부"
김진표,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 차담 및 국회 정각선원 현판식 참석 "불교계와의 소통 및 국민 통합 역할 당부"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9.2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요약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 차담 및 국회 정각선원 현판식에 참석하고 불교계와의 소통 및 국민 통합의 역할을 당부했다. 성파스님은 “우리 불교계도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사회 전체 통합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오전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과 차담후 국회 정각선원 현판식에 참석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21일 오전 국회접견실에서 조계종 종정 성파스님을 만나 종정예하 취임을 축하하고 불교계와의 소통 및 국민 통합의 역할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올해 성파 대종사의 종정 취임(3.26 임기 개시)을 축하드린다”며 “국민들에게 많은 위로와 희망을 주시고, 불교계 화합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의 통합을 위해서도 앞장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종정 성파스님은 “우리 불교계도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사회 전체 통합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차담 이후 김 의장 및 참석자들은 국회 정각선원으로 이동해 현판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장은 “제21대 후반기 국회 정각회 개원법회를 축하드린다”며 “정각회는 불교계와 가교역할을 해왔는데 종정예하께서 친히 법문해 주셔서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불교계에서 조계종 종정예하 중봉 성파 대종사·통도사 주지 현문스님·포교원장 범해스님, 총무부장 삼혜스님, 주윤식 중앙신도회 회장이 참석했고, 국회 측에서는 정각회 주호영 회장·이원욱 명예회장·박재호 부회장·김영배 수석간사, 이채익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홍익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이광재 국회사무총장,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조경호 정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