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창업일보기획특집;'벤처·스타트업'열전]시나몬, 네이버제트·크래프톤·스노우로부터 140억원 투자 유치
[창업일보기획특집;'벤처·스타트업'열전]시나몬, 네이버제트·크래프톤·스노우로부터 140억원 투자 유치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2.09.2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기획특집시리즈] '벤처·스타트업' 열전...<시나몬>

비주얼 스토리 플랫폼 스타트업 시나몬이 네이버제트·크래프톤·스노우로부터 140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시나몬은 네이버제트, 크래프톤, 스노우의 투자로 140억원을 확보했으며 이로써 총 누적 투자액은 240여억원에 달한다. 시나몬의 주력 사업인 3D UGC 플랫폼 ‘시네브이(CINE V, 내년 출시)’의 추진력과 잠재력 높게 평가했다는 평이다. 또한 가상 현실과 크리에이터가 중심이 되는 인터랙티브 스토리텔링 플랫폼의 노하우가 긍정 작용을 했다. 시나몬 관계자는 "신규 투자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인 인재 채용과 양질의 리소스 제작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주얼 스토리 플랫폼 스타트업 (주)시나몬(CINAMON, 대표 홍두선)이 네이버제트, 크래프톤, 스노우로부터 총 1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제페토 운영사인 네이버제트의 주도 하에 크래프톤, 스노우가 공동 투자사로 참여, 투자 금액은 총 140억원이다. 시나몬은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육성하고 웹3.0생태계 투자에 적극적인 개발과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대표 3사가 시나몬이 전개하는 사업의 시장성과 미래가치를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나몬은 이전에도 네이버웹툰, 알토스, 컴퍼니케이, 데브시스터즈, 글로벌브레인 등으로부터 1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아, 지금까지 누적 투자액 240여억원을 유치하며 성장의 발판을 확고히 다졌다. 

특히, 이번 투자를 통해 시나몬의 개발중인 3D UGC(유저 창작 콘텐츠) 플랫폼 ‘시네브이(CINE V)’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시네브이는 급속도로 진화 중인 최신 3D 기술력을 활용해 영화·드라마·애니메이션 1인 제작을 가능케 하는 3D 영상 제작 플랫폼이다. 시나몬이 시네브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은 물론, 인공지능(AI)과 시각효과(VFX), 애니메이션, 게임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높은 추진력과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시나몬이 2019년 네이버웹툰의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출시했던 비주얼 노벨 게임 '메이비'의 성공으로 축적한 인터랙티브 스토리텔링의 경험과 노하우도 이번 투자 유치의 긍정적인 작용을 했다는 평이다.

시나몬 관계자는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인재 채용과 양질의 리소스 제작에 더욱 집중할 예정”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시네브이’ 플랫폼을 통해 누구나 고퀄리티의 영상 콘텐츠를 생산하고, 나아가 1인 크리에이터 중심의 콘텐츠 시장도 양과 질적으로 더욱 고도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