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벤처투자 침체 심각…만기 도래 자펀드 93%가 청산 기한 연장 요청”
“벤처투자 침체 심각…만기 도래 자펀드 93%가 청산 기한 연장 요청”
  • 김부경 기자
  • 승인 2022.09.2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관련 정부의 예산이 대폭 삭감됨으로써 제2의 벤처붐이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한국벤처투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청산기한이 도래한 47개 자펀드 중 44개 조합이 청산기한 연장 신청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93.6%에 달하는 수치로, 작년 대비 15.6%p나 높다.

이처럼 운용사들의 청산기한 연장 결정은 급격히 얼어붙고 있는 시장 환경 요인이 크다.

한국벤처투자가 제출한 ‘KVIC MarketWatch 1분기’ 자료에 따르면 1분기 회수 실적은 4,526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50%나 감소했다. 또한 기업 수 기준으로도 438개사, 21.2% 감소했다.

2020년에는 전년 대비 41.4%, 2021년에는 77% 상승세를 보인 회수시장이 1분기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모태펀드가 투자한 벤처회사의 IPO상장 현황 역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년 상반기 23개 기업이 코스닥에 상장된 반면, 올해 상반기에는 15개 기업만이 상장에 성공했다(SPAC 제외 기준).

김 회재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정부는 2023년 예산안에서 벤처 활성화 예산을 중소벤처기업부를 포함한 7개 기관에서 25%나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중기부·문체부·과기부 등 모태펀드 출자기관 10곳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정부 편성 예산안의 모태펀드 출자액은 7,045억원으로, 작년 9,378억원 대비 2,343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소관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의 예산은 2,065억이 삭감되는 등, 10개 부처 중 7개 부처의 예산이 삭감됐다. 예산이 증가한 부처는 문체부·환경부·고용부 3곳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모태펀드 2배 확대 공약을 파기하고 일방적으로 벤처투자 예산을 2,300억이나 삭감했다”며 “벤처투자업계의 절실한 외침에도 불구하고 벤처시장을 사실상 방치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