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공공성연대, 평택대 공공성강화에 역행하는 교육부 직무유기 규탄
공공성연대, 평택대 공공성강화에 역행하는 교육부 직무유기 규탄
  • 이지형 기자
  • 승인 2022.09.20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성강화에 역행하는 교육부의 직무유기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국회에서 열렸다.

공공성강화 평택대추진연대(준)(이하, 공공성연대)는 1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평택대의 공공성강화에 역행하는 교육부의 직무유기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평택대 파행을 수수방관하는 교육부는 이제라도 투명하고 공정한 정상화를 추진하라”고 밝혔다. 

이날 공공성연대는 공공의 이익을 담보했던 금융기관 외환은행이 먹튀자본 론스타에게 헐값에 팔린 것처럼, 고등교육기관으로서 공공성을 담보해야하는 평택대가 비슷한 위기에 처했다고 주장했다.

공공성연대는 "40년 사학족벌 지배에서 벗어나 공공성을 강화해 나가고 있는 평택대가 평택대 자산총액의 6%에 불과한 자산규모 300억, 사원 30명 기업에 경영권이 넘어갈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는 "임시이사회를 비롯해 총장직무대행 등이 평택대에 있지도 않은 재정위기를 부풀려 자격조건이 되지 않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서 재정위기를 부풀렸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공공성연대는 또한 "평택대 총장직무대행이 재정기탁방식을 교육부와 논의했다는 허위사실을 평택대 구성들에게 공포했으나, 교육부가 이러한 허위사실 유포를 인지하고도 평택대에 제재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은 교육부에서 재정기탁방식을 용인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시했다.

공공성연대는 "교육부에 먹튀 자본 의혹으로 점철된 불공정한 평택대 정식이사 선임절차를 중단하고, 공정한 정상화 추진을 위해 즉각적으로 현장 실태를 조사하고 공정하게 평택대 구성원 전체의 의견을 원점에서 재수렴할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