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넥스모스, 서울대 의대와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전임상 “COVID-19 감염군의 폐렴 진행과 폐 섬휴화 획기적 개선”
넥스모스, 서울대 의대와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전임상 “COVID-19 감염군의 폐렴 진행과 폐 섬휴화 획기적 개선”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09.19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NA 바이오기업 넥스모스(Nexmos, 대표 심정욱)는 서울의대 면역학 연구실 강재승 교수 연구팀과 공동 개발중인 COVID-19 치료제의 전임상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넥스모스 심정욱 대표는 “현재 임상중인 치료제는 넥스모스의 특허 물질인 압타민C(Aptamin-C)와 강재승 교수가 개발한 신물질의 복합제재다. 전임상 결과 COVID-19 감염군의 폐렴으로의 진행과 폐의 섬유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하였다. 생체 내 면역력 상승의 척도인 비장의 크기가 커졌다. 비장 내 면역세포의 개체수가 대폭 증가하였음을 확인하였다”라고 밝혔다.

심대표는 “코로나 환자의 면역력을 대폭 강화하여 고연령층과 기저 질환자들의 중증으로의 진행을 막아준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번 실험은 비강 내 투여방법을 활용하여 COVID-19의 주감염 경로인 코 점막에서부터 면역 글로불린을 생성, COVID-19의 무증상 감염 단계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한다는 장점이 있어 예방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넥스모스는 DNA 압타머(Aptamer)를 통해 산화를 지연 또는 억제시킴으로써 항산화 물질의 안정성과 효능을 극대화시켜주는 원천물질인 압타민(Aptamin)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여 원천기술을 보유 중이다.

넥스모스 심정욱 대표는 “이번 전임상 결과와 제형에 대한 추가적인 실험을 마무리하여 빠른 시간내에 본임상을 신청, 상용화를 위해 속도를 낼 계획이다. 특히, 이번 겨울에는 계절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할 필요가 있는 만큼 이로부터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려는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넥스모스 측은 압타민C를 빠른 시일내 대중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면역 강화 건강식품으로도 출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