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현장영상]김건희 논문표절 기자회견 "문대성은 학위 취소됐는데..."
[현장영상]김건희 논문표절 기자회견 "문대성은 학위 취소됐는데..."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8.13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립대학 교수 연합회 사무총장 김익진 교수는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김건희 논문표절 규탄 범학계 기자회견'에서 "국민대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였던 문대성 씨의 학위는 취소가 되고, 그것보다 더한 김건희의 표절에 의해서 이게 통과가 될 수가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우리가 대학의 3대 기능이라고 하는 것은 교육과 연구와 봉사라고 한다. 그래서 우리가 논문 심사를 할 때 이 학위자들의 쉼표나 마침표 하나를 하나를 전부 지적을 하고 또 그거에 따라서 문장 전체가 바뀌고 또 잘못하면 그거에 의해서 크나 큰 오류가 나올 수가 있다.  그런데 실질적으로 학문과 진리와 정의를 가르치는 학문의 전당, 즉 대학에서 이러한 논문이 통과 또 이러한 게 인정이 됐다는 것 자체가 어떤 의미의 정말 한국에 있는, 또 이 교수님들 역시 참 슬프고 불행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그러나 이것은 현실로 나타났고 또 대학 당국에서는 이것이 표절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불구하고, 영구 부정이 아니라는 그러한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  그러면 국민대가 어떤 면에서 지난번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였던 문대성 씨는 이 학위가 취소가 되고 또 어떻게 해서 똑같은 그것보다 더한 김건희의 표절에 의해서 이게 통과가 될 수가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어서 "똑같은 상황이고 또 비슷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거는 분명히 권력과 이러한 정의 앞에서 무릎을 꿇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오늘날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대학이 공정은 어디에 있으며 상식은 어디에 있고 정의는 어디에 있는가? 우리 모두 묻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