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조원진, “윤 대통령,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만나는게 바람직”
조원진, “윤 대통령,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만나는게 바람직”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8.0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첫 여름휴가를 이유로 낸시 펠로시 미국 연방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조 대표는 4일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아무리 대통령이 휴가라고 해도 미국의 연방 하원의장이 한국에 왔는데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방 그리고 외교를 책임지는 대통령이 만나지 않을 수가 있는가”라면서 “이러고도 한미동맹 강화를 말하고, 중국에 할 말은 하는 대통령이 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은 그동안 자유와 인권을 강조한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북핵 문제 해결에 정치적인 영향력이 막강하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를 이유로 만나지 않는다는 것은 중국의 눈치를 봤다는 의혹을 생기게 하고 그동안 한미동맹 강화 기조에 불신을 조장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윤석열 정권이 집권 100일도 되기 전에 보수정권의 색채를 벗어던지고 아무 색깔도 없이 무색무취하는 모습이 국민을 더욱 불안하게 한다”면서 “자유의 정신, 민주주의의 정신 없이 내뱉는 수많은 졸속 정책들이 윤석열 정권의 실체”라고 말했다.

이어  “휴가를 이유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는 윤석열 대통령실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말로만 한미동맹을 기술동맹, 경제동맹으로 격상한다고 하지말고 실질적인 한미동맹 강화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