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복귀작 '한국이 싫어서'  크랭크인...장강명 베스트셀러 동명 소설 영화화
고아성 복귀작 '한국이 싫어서'  크랭크인...장강명 베스트셀러 동명 소설 영화화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2.08.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아성 배우 ©키이스트

고아성의 주연 캐스팅을 확정한 신작 영화 <한국이 싫어서>가 지난달 29일 크랭크인 했다.

이 영화는 2015년에 발표한  장강명 작가의 동명소설 '한국이 싫어서'를 영화화 한 것으로  20대 후반의 ‘계나(고아성)’가 자신의 행복을 찾아서 어느 날 갑자기 직장과 가족, 남자친구를 뒤로하고 홀로 뉴질랜드로 떠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주인공 ‘계나’역을 맡은 배우 고아성은 봉준호 감독의 첫 천만 영화 <괴물>에서 송강호의 딸 ‘현서’ 역으로 주목받으며 데뷔한 이래, <괴물><여행자><오피스>까지 총 3차례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독보적인 커리어의 배우다. 봉준호 감독과의 두 번째 만남인 <설국열차>에서는 크리스 에반스, 틸다 스윈튼, 존 허트, 에드 해리스 등의 할리우드 명배우들과 작업하며 국제적인 배우 반열에 올랐다.

이외에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로 열연하였고,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 주인공 이자영 역을 맡으며, 코로나 팬데믹 속 얼어붙은 극장가에서 150만 명의 관객을 동원, 언론과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이후 배우 고아성의 2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다. 고아성은 이 작품을 통해 영화 <잠 못 드는 밤><한여름의 판타지아> 등으로 언론과 평단, 시네필을 모두 사로잡은 장건재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다.

출간 당시 헬조선 담론과 맞물리며 젊은 층으로부터 폭발적 지지를 받은 원작 소설 '한국이 싫어서'가 2022년, 장건재 감독의 영화언어로 어떻게 구현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