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아티프렌즈 브릿지 서버 없이 다른 블록체인끼리 거래 가능한 ‘커넥티드 콘트랙트’ 기술개발 성공
아티프렌즈 브릿지 서버 없이 다른 블록체인끼리 거래 가능한 ‘커넥티드 콘트랙트’ 기술개발 성공
  • 박용우 기자
  • 승인 2022.07.07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종기술로 사슬(SASEUL) 메인넷을 오픈한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아티프렌즈(ArtiFriends)가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브릿지' 서버가 필요없는 ‘커넥티드 콘트랙트’ (Connected-Contract)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아티프렌즈에 따르면 “아티 프라이빗 네트워크를 활용한 ‘윈디’(Windee) NFT 마켓 플레이스를 7월달 내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아티 프라이빗 네트워크’는 앞서 아티프렌즈가 선보였던 사슬(SASEUL) 네트워크의 프라이빗 블록체인 버전이다.

아티프렌즈 이정우 대표는 “사슬(SASEUL) 메인넷은 기술력을 보여주기 위한 네트워크로 화폐 이외의 기능은 따로 구현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하는 Windee는 SASEUL 기반의 ‘아티 프라이빗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작동한다. 아티 프라이빗 네트워크에는 암호화폐의 전송 이외에도 NFT 발행, 전송 및 기타 서비스를 위한 스마트 콘트랙트 등의 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SASEUL 기반의 NFT는 기타 ERC 기반의 NFT에 비해 모든 면에서 월등하다”고 설명했다.

이대표는 “이더리움 기반의 NFT는 발행 시 가스 수수료가 발생하는 반면, SASEUL 기반의 NFT는 네트워크에 지불하는 수수료가 없다. 따라서 대량의 NFT를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NFT가 예술품 위주로 시작된 이유가 있다. 이더리움 기반으로 NFT를 만들려면 비싼 가스비를 감내해야 하는데, 이를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면 예술품밖에 NFT화 할 수 있는 분야가 없다. SASEUL 기반의 NFT를 이용해 더 다양한 분야로 확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대표는 “특히, 이번에 출시하는 SASEUL 기반의 NFT가 이더리움 기반의 NFT와 다른 점은 별도의 IPFS(분산형파일시스템)를 이용하지 않는다. SASEUL에서는 블록 1개의 사이즈에 사실상 제한이 없다. 이를 통해 NFT의 대상이 되는 이미지, 음원, 동영상 등을 전부 블록 내에 저장한다”고 추가 설명했다.

이번 아티 프라이빗 네트워크에서 선보이는 아티프렌즈의 기술력에는 '커넥티드 콘트랙트'(Connected-Contract)가 있다. 커넥티드 콘트랙트는 서로 다른 블록체인의 거래를 위한 기술이다. 별도의 브릿지 서버가 필요 없다. 스마트 콘트랙트를 지원하는 네트워크라면 서로 직접 거래가 가능하다. 사슬-이더리움 간에 브릿지 없는 기술을 공개할 계획이다.

끝으로 이정우 대표는 “블록체인은 외부의 별도 저장소라든가 브릿지가 필요 없는 기술이다. 어떤 기술이든 만능은 아니다. 블록체인은 특히 그 기술적 가치가 저평가 되어 있다. 암호화폐가 아니라 기술에 집중하는 시장을 형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