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삼성 사장단 회의 개최 "전자 관계사 경영진 25명 참석… 리스크 및 대책 논의"
삼성 사장단 회의 개최 "전자 관계사 경영진 25명 참석… 리스크 및 대책 논의"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06.2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사장단 회의가 경기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열렸다. 사진  지난 1월 3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시무식 장면.
삼성사장단 회의가 경기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 주재로 열렸다. 사진은 지난 1월 3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시무식 장면이다. 

삼성은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삼성인력개발원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 주재로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삼성 사장단은 △글로벌 시장 현황 및 전망 △사업 부문별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전략사업 및 미래 먹거리 육성 계획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사장단 회의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DS 부문장을 비롯해 최윤호 삼성SDI 사장, 황성우 삼성SDS 사장,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 등 전자 관계사 경영진 25명이 참석했다.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은 “국제 정세와 산업 환경, 글로벌 시장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변화의 흐름을 읽고, 특히 새로운 먹거리를 잘 준비해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술로 한계를 돌파해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 또한 인재 확보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 생태계 육성에도 힘을 쏟아야 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도 지속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