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12:33 (화)
Special Report
[현장영상]황보승희 "한상혁, 좌파적 견해 전파 앞장" "도덕성, 무능, 편향성 삼박자 모두 결여 방통위원장 사퇴해야"
[현장영상]황보승희 "한상혁, 좌파적 견해 전파 앞장" "도덕성, 무능, 편향성 삼박자 모두 결여 방통위원장 사퇴해야"
  • 성창일 기자
  • 승인 2022.06.2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황보승희 위원은 지난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성중 간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좌파적 견해 전파 앞장섰고 또한 도덕성, 무능, 편향성 삼박자 모두 결여 방통위원장 사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민주화언론시민연합 대표 출신인 한상혁 위원장은 2019년 9월 보궐로 방송 위원장으로 임명되었고 임기 3년을 다 채워져 가고 있기 때문에 이제는 물러날 시기가 되었다.  또한 임명 당시부터 매우 편파적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인물로 언론계의 조국이라는 비판을 받았던 인사였다. 아니나 다를까 취임 직후 일명 가짜 뉴스에 대한 강력 규제를 예고하며 문재인 정권의 비판적이었던 언론을 향해 칼을 휘둘렀다. 일례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학 건에 대해 반성 보도를 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비판적이던 일부 방송사에 대해 주의 처분을 내리고, KBS 이사진 구성을 두고 당시 야당이 자유한국당 측의 추천 인사를 거부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이어서 "좌파적 견해를 전파시키는 데 앞장서 온 선수나 다름없었던 한상혁 위원장은 방송통신위원장 자리에 앉아 심판을 보고 있었던 격이었다. 이처럼 방송통신위원장으로서 도덕성, 무능, 편향성 삼박자 모두 결여된 것으로 드러난 한상혁 위원장이 더 이상 자리에 연연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의가 아니다.  국민의힘 과방위원 일동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즉각 국민에 대한 사과와 함께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