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 16:55 (월)
Special Report
포스코 포항제철소, 안전신고센터 본격 운영
포스코 포항제철소, 안전신고센터 본격 운영
  • 박인선 기자
  • 승인 2017.05.08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박인선 기자 =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8일 안전사고 없는 제철소를 만들기 위해 전 직원이 신고할 수 있는 '안전신고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안전신고센터는 기존에 안전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에 파견돼 안전을 점검하는 '위로부터(Top-down)'의 방식에서 탈피해 안전 위험요소를 발견한 직원이라면 누구나 직접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포스코 직원 뿐 아니라 외주사 직원들도 전화(054-220-5555)해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내용을 신고할 수 있다.

신고가 접수되면 안전신고센터에서 관련 해당 부서로 즉시 신고 내용을 전달해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했다. 

신고자에 대한 익명성은 철저히 보장되며 신고자는 현금화할 수 있는 무재해 포인트나 휴대용 소화기 등을 지급한다. 

공장 내 화재나 폭발 등 사후 사고뿐만 아니라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불안전한 작업 행동이나 취약 시설물, 교통안전 위반 등도 신고가 가능해 사전에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4월14일 현장 안전 지표인 ‘안전보건경영시스템(OHSAS 18001)’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국제표준 인증지표인 OHSAS 18001은 산업재해 예방과 쾌적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해 물적·인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경영 시스템이다. 

박준권 안전방재부 부장은 “그간 위험 요인에 대한 사전신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사고를 미리 예방하고 대처하는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며 “이번 안전신고센터 구축으로 언제 어디서든지 재해예방 신고가 가능해져 제철소 내 안전 불감증이 해소되고 직원들의 안전의식도 크게 고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