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양이원영, 윤석열·권성동 한국전력 적자 관련 발언 비판 "한전 적자 원인은 원전문제가 아닌 연료비 상승 문제"
양이원영, 윤석열·권성동 한국전력 적자 관련 발언 비판 "한전 적자 원인은 원전문제가 아닌 연료비 상승 문제"
  • 윤삼근 기자
  • 승인 2022.06.1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이 의원은 15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 “기승전 탈원전탓만 하는 거짓선동으로 나라의 운명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 힘 정치선동의 장으로 만들지 말라”면서 “진정성있는 고유가 대책,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에너지전환 정책을 세우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창업일보 = 윤삼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의원은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 적자 원인은 원전문제가 아닌 연료비 상승 문제"라면서 윤석열 정부의 한전 적자 관련 발언을 비판했다. 

양이 의원은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 힘 원내대표는 각각 “(한국전력공사의) 적자는 계속 커지고 있어서 전기요금을 올리긴 해야 한다, 원전을 빨리 가동해서 원가를 다시 낮추는 수 밖에 없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 말기에 전기요금 인상을 발표하며 탈원전 비용을 새 정부에 떠넘겼다, 잘못된 정책으로 민생의 고통은 물론 한전과 같은 알짜 공기업이 부실화되고 말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양이 의원은 "한국전력, 전력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2011년 에너지 수입액이 전년 대비 40% 이상 급증하여 200조 원을 돌파하였을 때 한전 영업손익은 2010년 1조5천억 원 흑자에서 1조 원 적자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그 원인은 한전의 대규모 적자원인은 유가 상승으로 한전이 발전사에게 지급해야하는 비용이 증가했지만 소매전기요금은 묶여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대로 2015년 에너지 수입액이 전년 대비 70% 이상 감소했을 때 영업이익은 2014년 5조7천억원에서 2015년 11조3천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예를 제시하며 한전의 영업손익은 국제유가, 에너지수입액에 따른 도매전기요금에 정확히 반비례한다"고 밝혔다. 

이와 달리 "원전발전비중은 지난 5년간 23.4~29%로 5% 정도의 변동이 있었지만 한전의 영업손익은 2017년 4조9천억 원 이익, 2018년 2천억 원 손실, 2019년 1조2천억 원 손실, 2020년 4조 원 이익, 2021년 5조 8천억 원 손실이 발생하는 등 원전 발전 비중과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이 의원은 "이에따라 고유가 시기야 말로 에너지 전환을 할 때이며 화석연료를 안 쓰는, 아예 연료가 필요 없는 재생에너지로 전환해야하며 기업들의 자발적인 RE100 캠페인,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 등에 대한 대응을 위해서도 현재 6~7% 수준에 머물고 있는 재생에너지 비중을 크게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양이 의원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 “기승전 탈원전탓만 하는 거짓선동으로 나라의 운명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 힘 정치선동의 장으로 만들지 말라”면서 “진정성있는 고유가 대책,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한 에너지전환 정책을 세우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