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김동연, 노무현 추도식 참석...문재인 "이겨라, 힘내라, 응원한다"고 전해
김동연, 노무현 추도식 참석...문재인 "이겨라, 힘내라, 응원한다"고 전해
  • 손우영 기자
  • 승인 2022.05.23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해 봉하마을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김 후보는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를 만났으며 문 전 대통령이 "이겨라, 힘내라"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창업일보 = 손우영 기자]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23일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김해 봉하마을에 내려가 추도식에 참석하고 "사람사는 세상, 경기도에서 먼저 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권양숙 여사,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분 등과 사저에서 오찬을 했다. 문 전 대통령을 따로 만났으며, 문 전 대통령이 "이겨라, 힘내라, 응원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노 전 대통령은) 어떤 정치인보다 사람 사는 세상을 원했다. 그리고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꿈꾸셨다. 또한 그 존재 자체가 기득권에 대한 저항이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최근의 정치 현실이 암담하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은 너무 큰 희망일까"라면서 반문하고 "불공정과 권력찬스로 가득찬 대한민국을 보면서, 경기도에서만이라도 기득권 없는 세상, 기회가 강물처럼 넘치는 세상을 열어야 한다는 생각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후보는 "민주당이 국민께 많은 실망을 주었다. 대선패배의 아픔을 안겼다.  다시 일어서기 위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다. 저부터 당을 혁신하는 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국민의 삶을 지키는 민주당으로, 국민이 응원하는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