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고령층 가계대출 350조 "절반이 금리 높은 제2금융권...사회적 약자 대출목적 살펴야"
고령층 가계대출 350조 "절반이 금리 높은 제2금융권...사회적 약자 대출목적 살펴야"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05.2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월 말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 1,950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그중 19%인 349조 8,024억 원은 고령층이 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의 가계대출 총액의 54.9%인 191조 9,014억 원은 제2금융권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고령층의 가계대출이 2년새 46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 절반이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제2금융권대출로 드러나 관련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업권별 대출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 1,950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그중 19%인 349조 8,024억 원은 고령층이 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의 가계대출 총액의 54.9%인 191조 9,014억 원은 제2금융권에서 대출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2년간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이 증가하는 추세지만, 고령층의 증가추세는 평균치를 상회한다. 특히 은행권에 비해 제2금융권의 규모가 빠르게 커지고 있어 대출의 질이 낮아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9년 12월 말 대비 지난해 12월 말 고령층 가계대출 보유자 수는 12.2%으로 증가했고, 총액은 15.6% 증가했다.

특히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전체 업권의 증가율보다 비교적 높았는데, 동기간 60대 제2금융권 가계대출 보유자 수는 13.8% 증가했고, 총액은 18.3% 증가했다.

가계대출에서 제2금융권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평균보다 높았다. 전체 연령대의 가계대출 총액은 1,869조 1,950억 원이며 그중 제2금융권에서 받은 대출은 41.2%인 771조 6,025억 원이었다. 고령층의 가계대출 총액은 349조 8,024억 원이며 그중 제2금융권에서 받은 대출은 54%인 191조 9,014억 원이었다.

이처럼 고령층의 제2금융권 대출 규모가 증가하는 한편, 고령층 다중채무자 역시 증가하고 있다. 다중채무자는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 대출을 보유한 차주를 의미한다.

고령층 다중채무자 수는 2019년 12월 말에 비해 지난해 12월 말 16%나 증가해, 전체 연령대 증가율인 5.3%를 크게 상회했다.

고령층 다중채무자의 대출총액 역시 2019년 12월 말 이후 2년 새 12.7%나 급증했다. 올해 3월 말에도 지난해보다 0.35% 증가했다.

진선미 국회의원은 “코로나19와 은행권 대출 규제 정책이 맞물려 제2금융권 부채가 늘어난 것은 뼈아픈 현상”이라며 “고령층을 비롯한 사회적 약자들의 대출 목적을 살펴보고 이들을 위한 지원 정책을 세밀하게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