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09:51 (토)
Special Report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 윤석열 정부 초대 국세청장 지명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 윤석열 정부 초대 국세청장 지명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2.05.13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윤석열 대통령 새 정부 첫 국세청장에 지명됐다.김 전 청장은 중부지방국세청장과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12월 퇴임한 그는 5개월 만에 다시 국세청을 이끌게 됐다. 퇴임한 인사가 국세청장이 된 것은 국세청 역사상 처음이다. 

[창업일보 = 김진우 기자]

김창기 전 부산지방국세청장이 윤석열 대통령 새 정부 첫 국세청장에 지명됐다. 

김 전 청장은 1967년생으로 경북 봉화 출신이다. 대구 청구고등학교와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서울대 경제대학원 석사과정을 수료하고 ILLINOIS Univ. 경제학 석사 졸업했다. 1993년 행정고시 37회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했다.

김 전 청장은 중부지방국세청장과 부산지방국세청장을 역임했다. 지난해 12월 퇴임한 그는 5개월 만에 다시 국세청을 이끌게 됐다. 퇴임한 인사가 국세청장이 된 것은 국세청 역사상 처음이다.

김 전 청장은 1994년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후 국세청 세정홍보과장, 부산지방국세청 징세법무국장,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 중부지방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감사관, 국세청 개인납세국장, 중부지방국세청장,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국세청 주요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김 전 청장은 2021년 1월 중부지방국세청장으로 재직하면서 납세자에게 실효성 있는 맞춤형 신고도움자료를 적극적으로 제공함으로써 성실신고 지원을 극대화했다. 또한  기업자금 불법유출・변칙 자본거래를 통한 부의 이전・특수관계인간 부당거래 등을 통한 불공정 탈세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함으로써 공평과세를 실현하고 세법질서 확립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21년 7월 부산지방국세청장으로 부임한 이후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사업자・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주요세목의 신고・납부기한의 연장, 환급금 조기지급 등 전방위적 세정지원을 다각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국가적 위기 등을 틈타 지능적으로 조세를 회피하는 불공정 탈세 및 민생침해・부동산・역외탈세 행위에는 조사역량을 집중하여 사회 전반에 공정의 가치가 뿌리내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김 청장 후보자는 "국가 재원 조달을 책임지는 국세청장 후보자로 내정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현재 국민이 요구하는  국세행정의 역할과 과제가 무엇인지  다시금 깊이 고민하면서  인사청문회를 성실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