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cial Report
펄어비스 검은사막 '마르니의 밀실' 업데이트
펄어비스 검은사막 '마르니의 밀실' 업데이트
  • 채수연 기자
  • 승인 2022.05.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펄어비스는 11일 검은사막 '마르니의 밀실'의 업데이트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 '칼페온 : 에피소드 2'서 공개한 개인 사냥터를 2개월 만에 반영했으며 검은사막 인기 사냥터를 누구나 쾌적한 환경에서 하루 1시간간 플레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협동형 던전 '아토락시온' 의 진입 및 보상 획득 을 더욱 쉽게 개편했다"고 덧붙였다. 

 

[창업일보 = 채수연 기자]

펄어비스는 11일 검은사막 최초 개인 사냥터 '마르니의 밀실'을 선보였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마르니의 밀실'은 지난 3월 '칼페온 : 에피소드 2'에서 공개한 개인 사냥터다. 검은사막 인기 사냥터를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진 콘텐츠로 하루 1시간 접속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엘비아 지역, 히스트리아 폐허, 시크라이아 해저 유적, 가이핀라시아 사원 등 이용자들의 방문이 많은 지역 위주로 사냥터를 선정했다. 이용자는 각 사냥터에서 '마르니의 밀실'을 즐길 수 있는 구역으로 이동해 입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에 따르면 검은사막 협동형 던전 콘텐츠 '아토락시온' 개선도 진행했다. '아토락시온' 내 각 구역을 이동하기 위해 필요했던 재료 아이템들을 몬스터를 처치 시 획득 가능하도록 개편했다. '아토락시온' 보상 획득에 필요한 주간 의뢰 수주 시 '아그라스의 열기' 포인트가 소모되지 않도록 변경했다.

'동(V) 액세서리' 제작에 필요한 핵심 재료 '불타는 달빛의 블랙스톤 가루' 획득 확률 증가 이벤트를 5월 25일까지 진행한다. 이용자는 NPC 제티나'를 찾아 하루 1회 생활 or 사냥 의뢰를 수주해 완료 시 '불타는 달빛의 블랙스톤 가루' 아이템을 2배 추가 획득이 가능하다. 같은 기간 '어둠의 틈'에서 우두머리를 처치 시 '[이벤트] 우두머리 소환서 상자'도 추가로 제공한다. 각 우두머리의 '응어리진 결정' 획득량도 3배 증가한다.

펄어비스 관계자는 "5월 18일까지 매일 누적 접속 시간에 따라 수련의 서, 아이템 획득 증가 주문서, 고급 영약 상자 등을 제공하는 도전과제 이벤트를 새롭게 시작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