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09:51 (토)
찌질의역사 사과, 무슨일이 있었나?
찌질의역사 사과, 무슨일이 있었나?
  • 이진영
  • 승인 2022.05.1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드라마 '찌질의 역사' 측이 민폐 촬영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드라마 '찌질의 역사' 측은 11일 다수의 매체에 "지난 9일 진행된 '찌질의 역사' 촬영 도중, 일부 주민들의 거주 공간 및 동선에 불편을 끼친 일이 발생했다"라며 "이에 제작진은 당사자를 직접 만나 뵙고 당시의 입장을 말씀드리고 사과를 드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평소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을 해왔지만, 촬영 과정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주민 여러분께 작은 불편함도 끼치지 않도록 촬영 과정에서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드라마 촬영팀 원래 이럼?'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찌질의 역사'가 촬영 중인 상황에서 한 차량이 집 대문을 막고 있는 사진과 함께 "(집을) 나가려고 문을 열었는데 뭔가 집 앞을 막고 있다"라며 "집 앞이 소방차 통행로라서 주차금지 구역인데 당당하게 주차를 했네, 나도 집 앞에 주차 안 하는데"라고 글을 남겼다.

해당 작성자는 또한 "통제하는 스태프 있길래 그 사람한테 '여기 대문 앞이고 소방차 통행로다, 차대지 말고 빼달라'라는 식으로 얘기했고, (오후) 8시쯤에 보니까 (차가) 없어서 '그냥 뺐구나' 했다"라며 "그러다가 9시 쯤에 어떤 SUV 차량이 집 앞에 차를 또 주차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까 사건도 있고, 또 열 내고 싶지 않아서 '여기 대문 앞이고 소방차 통행로다, 빼달라'라고 말했다"라며 "근데 (차 안에 있는) 청년이 '아 죄송합니다, 5분만 댈 수 있을까요?'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성자는 "근처에 노인복지관이 있어서 거기에 볼 일 있구나 싶어서 '5분만 대고 빼세요'라고 말하고 문을 닫았다"라며 이후에 촬영 소리가 들려 다시 밖에 나가보니 "아직도 대문 앞에 차가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이후에) 큰 소리로 말하니까 '아 네 죄송해요' 하고 차를 빼더라"라고 설명했다.

해당 글이 게시된 이후 제작사 측은 10일 오후 글 작성자를 직접 찾아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해당 글을 작성했던 누리꾼은 다른 글을 통해 "제작진 두 분이 오셔서 음료수 주시면서 사과하셨다"라며 "(제작진이) '자신이 알았다라면 이런 일 없었을 텐데 정말 죄송하다' '원래는 저 위에서 촬영하는데, 촬영 스폿이 아닌 곳으로 장소가 바뀌어서 주변 주민들에게 양해를 미리 못 구했다, 죄송하다'라고 얘기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누리꾼은 "음료수 세트 몇 개 더 들고 주변 주민들한테 사과하러 다니던데, 다음부터는 일 터지기 전에 저러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아쉬웠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찌질의 역사'는 누구나 한 번 경험했을 법한 '찌질한' 일화들을 다룬 이야기로, 김풍·심윤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배우 조병규의 복귀작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사진 조병규 S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