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12:33 (화)
Special Report
홍혜걸 사과, "강수연은 왜 숨졌나" 제목이 문제!
홍혜걸 사과, "강수연은 왜 숨졌나" 제목이 문제!
  • 이진영
  • 승인 2022.05.0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일보 = 이진영 기자]

의학 전문 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고(故) 강수연(55) 관련 유튜브 콘텐츠를 올렸다가 일부 비판이 일자 사과했다.

홍혜걸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오늘 제가 올린 강수연 씨 사망 원인에 대한 유튜브 영상에 약간의 비판이 있다”고 전하며 “‘강수연은 왜 숨졌나’란 제목이 문제였던 것 같다. 팬들에겐 다소 무례하게 보일 수 있었던 것"이라고 봤다.

이어 그는 “대중을 상대하는 미디어 종사자들은 예민하게 정서를 살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다”며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으로 바꿔 올리기로 했다. 이 자리를 빌려 마음 상한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홍혜걸은 8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홍헤걸은 "다들 뉴스를 보셔서 아시겠지만 어제(7일)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배우 강수연씨가 안타깝게 숨졌다"라며 "사흘동안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결국은 별세를 하고 말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분이 돌아가실 때까지의 과정을 의학적 궁금증을 위주로 설명드리기로 하겠다"라며 "이분이 혈압이 높았는지, 담배를 피우는지, 술을 좋아하시는지를 전혀 모르고 지금까지 뉴스에 보도된 내용을 위주로 제가 취재한 내용을 여러분께 알려드리는 것이니 확정적인 진실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홍혜걸은 "유족들이 밝힌 (사망) 원인이 뇌출혈이라고 하는데 이건 뇌혈관이 터졌다는 거다"라며 "이게 왜 한창 나이의 배우에게 생겼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는데 이분의 뇌출혈은 흔히 알고 있는 중풍, 뇌졸중으로 생기는 뇌출혈이 아닌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이 추정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유력하게 생각하는 원인은 뇌동맥류라는 질환"이라며 "말 그대로 뇌동맥이 주머니처럼 굵어져 나오면서 얇은 막이 생기는데 이게 터지는 경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년 이후부터 호발하고 우리나라 인구에서도 검진을 통해 상당히 흔하게 발견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혜걸은 "강수연씨 뇌출혈은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로 강력하게 의심을 한다"라며 "의학적인 이유는 이분이 쓰러지기 전에 두통을 반나절 이상 앓았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혜걸은 뇌출혈로 인해 심정지가 온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뇌출혈이 심하게 생기면 많은 양의 피가 쏟아져 나온다"라며 "우리 뇌는 두개골이라는 닫혀있는 공간 안에 있는데, 공간은 한정되어 있는 상황에서 혈액이 나오기 위해 압력이 올라가고 뇌의 염증으로 인한 부종이 생기면 뇌조직이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유일하게 남은 곳이 두개골의 아래쪽에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통로 밖에 없는데, 그쪽으로 뇌 조직이 밀려나온다"라며 "안타까운 건 바로 그 부위에 대뇌하고 척수를 연결하는 뇌간이 있는데, 이게 생명을 유지하는 핵심적인 중추 역할을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홍혜걸은 "이 때문에 뇌사에 빠지는 거다"라며 "이렇게 뇌간의 진행이 정지돼서 뇌사에 빠지게 되면 인공적으로 호흡과 혈액을 돌린다고 하더라도 대개 며칠을 못 가고 숨지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홍혜걸은 "강수연이 두통을 많이 호소했다고 한다"라며 "병원에 빨리 가보자고 얘기를 했는데 '그냥 한 번 참아볼게'라며 조금 지체를 했다는 거다, 그게 굉장히 좋지 않았다라고 다들 얘기한다"라고 말했다. 홍혜걸은 그러면서 "선행 출혈이 있을 때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 수술적인 방법으로 출혈 부위를 막아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을 거다"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아울러 홍혜걸은 "나이가 50세가 넘어가면 건강검진을 하는데 추가로 돈이 든다고 하더라도 MRA라는 뇌혈관 검사를 받을 것을 권한다"라며 "또 내가 과거의 겪었던 두통이 아니고 난생 처음 경험하는 두통이 생기면 바로 대학병원 응급실에 가야 한다"라고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일 강수연은 심정지로 쓰려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겨진 후에도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서울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에 빈소가 차려졌으며.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 거행되며,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발인은 영결식 직후인 11시에 진행되고, 장지는 용인공원 묘원이다.

사진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영상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