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09:51 (토)
Special Report
크래프톤, KAIST에 구성원 자발적 기부진행 "2021년부터 6회째, 총 112억 원의 매칭 그랜트 기부 이어가"
크래프톤, KAIST에 구성원 자발적 기부진행 "2021년부터 6회째, 총 112억 원의 매칭 그랜트 기부 이어가"
  • 채수연 기자
  • 승인 2022.04.29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요약


크래프톤은 29일 2022년 첫번째 매칭 그랜트 기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KAIST 전산학부 졸업생 17명이 참여해 총 1억 원의 기금을 약정했으며, 이번 기부까지 포함해 크래프톤은 2021년부터 6회째, 총 112억 원의 매칭 그랜트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크래프톤는 29일 2022년 첫번째 매칭 그랜트 기부를 진행했다. 크래프톤, 펍지 스튜디오, 5민랩의 구성원 중 KAIST 전산학부 졸업생 17명이 참여하여 총 1억 원의 기금을 약정했다.

[창업일보 = 채수연 기자]

크래프톤는 29일 2022년 첫번째 매칭 그랜트 기부를 진행했다. 크래프톤, 펍지 스튜디오, 5민랩의 구성원 중 KAIST 전산학부 졸업생 17명이 참여하여 총 1억 원의 기금을 약정했다고 밝혔다. 발전 기금은 전산학부 학생회 및 동아리 지원, 전산학부 지정기금, 전산학부 건물 증축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기부를 제안한 크래프톤 이상헌 엔지니어는 “KAIST 재학 시절 선배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제 도움을 후배들에게 돌려줘야 할 때라 생각해 매칭 그랜트 기부에 참여했다”며, “여러 동문과 함께 조성한 기부금이 후배들을 위해 뜻깊은 곳에 사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AIST 전산학부 류석영 교수는 “모교와 후배를 생각하는 선배들의 마음이 기부의 선순환을 이끌어냈다”며, “약정 기금은 감사한 마음을 더해 소중히 사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1년 시작한 크래프톤 매칭 그랜트 기부는 재직 중인 임직원이 자발적 의지로 조성한 기금에 회사 차원의 매칭 기금을 더해 출연하는 방식이다.

크래프톤 구성원 모두가 자발적 기부 문화를 조성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자는 취지에서 고안됐다. 이번 KAIST 졸업생 구성원의 기부까지 합해 지금까지 약 112억원 상당의 기부금이 구성원 출신 학교 및 동아리 등에 약정됐다.

크래프톤 매칭 그랜트 기부 담당자는 “크래프톤 구성원들은 누구나 부담 없이 매칭 그랜트 제도를 통해 원하는 곳에 기부할 수 있다”며, “2022년에는 보다 많은 구성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부 영역 및 대상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